•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2
  • 0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거실 해수 낚시터'로 화제를 모았던 부부가 방송으로 오해받는 사연을 털어놓는다.

24일 오후 8시20분 방송하는 채널 S '진격의 언니들'(SK브로드밴드-미디어에스 공동 제작)에는 인천의 사랑꾼 강창식과 그의 아내 정현혜가 함께 찾아온다.

남편 강창식은 "낚시에 빠져 가정에 소홀한 남자로 오해를 받는다"라며 고민을 전했다. 옆의 아내 정현혜는 깊은 한숨을 쉬며 그런 남편을 바라보았다.

남편은 과거 남자들이 평소에 꿈꾸던 공간을 집안에 대신 꾸며주는 한 방송에 출연, 바닷물 2톤과 활어를 공수해 진짜 해수 낚시터를 집안에 갖게 된 화제의 인물이었다.

거실에 낚시터를 만들었다는 소식에 박미선은 깜짝 놀랐고, 장영란은 "그런 미친 사람이 어디 있어요"라며 질색했다. 실제 두 사람의 집을 담은 영상을 보자 박미선은 "그냥 보기만 해도 짜증 난다"라며 힘겨워했다. 장영란도 "스트레스 받네"라며 아내의 마음에 과몰입했다.

휘몰아치는 질타에 남편 사연자는 "이 방송 후에는 재미있다는 반응이 다수였다. 근데 이후 아내와 함께 나간 부부 고민 프로그램이 문제였다"라며 진짜 문제를 털어놓았다.

사연자 부부는 특별한 문제가 없었지만 출연을 결정하면서 남편은 낚시광으로, 아내는 독박 육아에 시댁에서 구박까지 받는 며느리로 콘셉트를 잡고 출연했다. 장영란은 "욕하면서 볼 법하네"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두 사람은 온갖 악플에 시달리고 부모님마저도 방송 이후 아들과 연락을 끊게 됐다며 '방송 과욕이 부른 대참사'를 고백했다.

이와 함께 박미선은 이날 부부에게 "쇼윈도 부부 아니냐는 이야기 듣지 않느냐"라고 물었다. 아내 사연자는 "지인들이 '방송 봤는데 너네… 진짜야?'라며 연락 왔다"고 답했다. 이에 박미선은 부부의 지인으로 변신해 메소드 연기를 펼쳤다. 그러면서 "나도 그런 이야기를 진짜 많이 들어봤다. 저희도 쇼윈도 부부다. 사이가 안 좋은 척해야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제작진은 "남편이 '낚시광'으로 오해받는 것 외에도, 사실 이 부부에게는 '낚시'와는 남다른 반전의 사연이 있었다. 방송을 통해 사연을 지켜봐달라"고 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