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12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1839
5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함소원이 수시로 남편 진화의 휴대전화를 관리한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진화에 관해 언급하는 함소원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홍현희가 두 번째 자가격리를 마치고 녹화장에 돌아왔다. 박명수가 “제이쓴은 홍현희가 자가 격리하는 동안 혼자 있을 때 뭐가 제일 좋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제이쓴은 “DM으로 어떤 여자분이 ‘나 기억하니?’라고 보내서 봤더니 같이 일했던 동료더라”며 “프로필 사진을 보니 이미 결혼하신 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내의 맛’ 너무 잘 보고 있다더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아내 홍현희는 “그 여자가 무슨 상관이냐”며 질투했다. 이를 들은 함소원도 자신의 사례를 꺼내 얘기했다. 그는 “나는 수시로 남편 진화의 인스타그램을 본다. 전부 여자 애들이 보낸 DM이라 다 지워버렸다”면서 “내가 지우면 ‘아무래도 (함)소원 언니가 지운 것 같다’라는 DM이 또 온다”며 “내가 보는 걸 진화도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purin@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