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59
  • 0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자신에 대해 제기된 '직장인 내 괴롭힘' 등 '갑질 논란' 관련 일주일 만에 해명이 주로 담긴 입장을 발표했다.

강형욱과 보듬컴퍼니를 함께 운영하는 그의 아내 수잔 엘더는 24일 오후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 TV'에 업로드된 영상을 통해 논란이 됐던 직원들의 '사내 메신저 감시' 폭로에 "허락 없이 본 건 맞다"고 시인했다.

하지만 회사 메신저를 유료 버전으로 바꾸는 과정에서 관리자 페이지가 생겼는데, 그곳에서 직원들이 자신과 아들을 향해 욕을 하고 비난한 내용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남의 일기장을 훔쳐보는 것 같아 보지 않으려고 했다는 그녀는 "특정 직원이 이제 막 태어난 아들에 대한 조롱과 욕을 보고 좀 눈이 뒤집혔던 거 같다"고 털어놨다. KBS 2TV 예능물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한 것과 관련 커뮤니티 혐오 발언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래서 전체 메신저 공지로 '업무 이외의 이야기를 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는데, 다음 날 심각성을 느낀 것 같더라고 전했다. "그분들도 두려워한다고 느꼈으나 너무 화가 나서 톡 톡 쏘듯이 얘기했다"고 돌아봤다.

강형욱은 "그 안에 정말 옳지 않은 내용들이 너무 많았다. 그냥 넘어가기에는 쉽지 않은 문제라 이야기했다. 그 자리에서 한 분이 자발적으로 그만두겠다고 하기도 했다"고 거들었다.

그래서 이후에 메신저 감시에 대한 동의서를 직원들에게 받았다고 했다. 엘더는 "어쨌든 제가 개인의 대화를 허락 없이 본 건데, 이에 대한 변호사님의 걱정이 있었다. 함부로 보시면 안 된다고 조언을 해주셨다. 그래서 동의서를 항목을 정리해서 전달해 주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