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61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지난해 초 tvN에서 방송돼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방법'이 이번엔 영화로 다시 태어난다. 죽지 않는 시체를 소재로 한 영화 '방법:재차의'다. 이번 작품 역시 김용완 감독이 연출을, 연상호 작가가 각본을 맡았다.

20일 언론 시사회에서 처음 공개된 '방법:재차의'는 한국형 좀비로 분류할 수 있는 '재차의'를 소재로 빠르고 강렬한 액션이 인상적인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재차의는 주술을 통해 평범한 인간으로 되살아난 시체를 뜻하는 말이다. 이번 작품은 시체가 사람을 죽이는 사건을 파헤치는 기자 '임진희'(엄지원)과 주변 인물에게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번 작품으로 '방법'은 드라마에서 영화로 세계관을 확장했다. 연 작가는 이에 대해 "매체 하나에서 이야기가 완결되는 게 미덕인 시대는 끝났다"며 "최근엔 하나의 이야기가 다양한 매체를 넘나들며 다양한 방식으로 즐기는 시대가 됐다"고 했다. 그는 "'방법:재차의'는 빠르게 전개되는 작품이기 때문에 드라마보다 영화 형식으로 만드는 더 어울린다고 봤다"고 했다.

연 작가 말처럼 이번 영화는 재차의의 빠른 움직임에서 파생하는 강렬한 액션이 돋보인다. 재차의는 지능이 있다는 설정이라서 일반적인 좀비 영화에는 보이지 않는 격렬한 카체이싱 장면도 있다.

김 감독은 "재차의라는 요괴를 디자인하기 위해 무술팀과 안무팀이 오랜 시간 고민했다"며 "주술사 한 명이 재차의들을 조종하기 때문에 다수의 재차의 동시에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공을 들였다"고 했다.

이번 작품엔 백여명에 달하는 재차의가 나온다. 보통 영화라면 보조 출연자를 활용했겠지만, 독특하면서도 일사불란하고 움직임을 만들기 위해 전문 배우들을 동원했다. 영화 '부산행'이나 드라마 '킹덤' 등에서 좀비 움직임을 만든 팀이 '방법:재차의'에도 참여했다.

이런 노력 끝에 탄생한 장면이 대규모 카체이싱 장면이다. 김 감독은 "재차의와의 카체이싱 장면은 아마 관객이 가장 흥분되고 재밌게 볼 장면일 것"이라며 "관객이 이 장면을 볼 때 롤러코스터를 탄 것과 느낌을 받게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방법:재차의'에는 드라마 '방법'에 이어 엄지원과 정지소가 다시 한 번 출연해 호흡을 맞췄다. 엄지원은 "드라마에서 이미 호흡을 맞춘 적이 있어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했다. 정지소 역시 "드라마를 할 때보다 더 멋진 장면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방법:재차의'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720_0001519921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