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31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내년 상반기 채권시장의 지표금리로 사용되는 채권 최종호가 수익률을 보고할 증권사 10곳이 재지정됐다.

3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해당 증권사는 KB증권과 NH투자증권, SK증권, 메리츠증권, 부국증권, 미래에셋증권, 하이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한양증권, 현대차증권이다. 올해 하반기에 포함됐던 신한금융투자가 미래에셋증권으로 변경됐다.

채권 최종호가 수익률은 국내 채권시장의 지표금리로 사용되는 수익률이다. 국고채권(3년) 등 시장 활용도가 높은 15종류 채권에 대해 10개 보고회사가 보고한 수익률 중에서 최고·최저 각 2개 수치를 제외한 평균값으로 산출한다.

금투협은 수익률의 안정성과 대표성을 제고하기 위해 6개월 마다 가격발견 능력이 검증된 증권사를 보고회사로 선정한다.

CD최종 호가 수익률을 보고할 증권사도 재지정했다. 기존에 해당됐던 NH투자증권과 키움증권, 한화증권 대신 BNK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 한양증권을 지정했다. 이를 포함 KTB투자증권, DB금융투자, 교보증권, 부국증권, 유진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총 10곳이다.

CD최종 호가수익률은 CD거래 참고금리와 파생상품 거래 기준금리, 변동금리 대출 기준금리 등에 활용된다. 시중은행과 산업은행 등 특수은행이 발행한 91일물 수익률에 대해 최상·최하 각 1개 수치를 제외한 평균값으로 산출한다.

CP거래 참고금리로 활용되는 CP최종호가 수익률을 보고하는 회사도 1곳 변경했다. NH투자증권을 메리츠증권으로 변경했다. 이를 포함 BNK투자증권과 KTB투자증권, 부국증권, 유진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등 8곳이다.

CP최종 호가수익률은 CP거래 참고금리로 활용되며 CP중개업무를 수행하는 6개 증권회사와 2개 은행에서 수익률을 보고받아 극단값을 제외하고 평균값을 산출해 공시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