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코스피가 종가 기준 연중 최저가로 떨어졌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3연속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 후폭풍이 지속된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 중심의 매도세가 쏟아지면서 지수에 힘이 빠졌다.

23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42.31포인트(1.81%) 내린 2290.00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 올해 전저점인 2292.01(올해 7월6일) 보다 낮은 수치다.

이날 지수는 0.98포인트 하락 출발해 개장 직후 반짝 상승 반전했지만, 이내 다시 하락세로 전환한 뒤 낙폭을 키웠다. 오후 1시18분께에는 낙폭을 2% 이상 확대하면서 2285.71까지 내렸다. 올해 장중 기준 저점은 지난 7월4일 기록한 2276.63이다.

미 연준이 3연속으로 한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를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했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기자회견에서 매파적으로 발언하며 증시에 하방 압력을 더하고 있다. 인플레이션에 대한 강경 대응과 함께 경기 침체까지 시사하며 시장에 불안감을 자극하고 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원화 약세와 국채 금리 급등, 그리고 투자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반발 매수세가 실종된 점이 지수 낙폭 확대의 주요 원인"이라면서 "다음주에는 연준 위원 발언, 경제지표 발표 등 중요한 일정이 많이 있는데 결과에 따라 경기 침체 우려를 완화할지 확대시킬지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도 "다음주에도 심리 개선에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면서 "코스피가 12개월 후행 주가순자산비율(PBR) 0.9배를 하회했기에 추가 하락도 가능하다. 2240포인트에서 지지 여부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941억원, 2509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은 4311억원을 순매수했다.

업종 지수는 대부분 부진했다. 운수창고는 4% 넘게 내렸고 의료정밀, 화학, 비금속광물 등이 3%대 약세를 나타냈다. 기계, 건설업, 종이목재, 섬유의복, 튜옹업, 제조업 등도 2% 넘게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혼조세를 나타냈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100원(0.18%) 오른 5만4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반면 시총 2위인 LG에너지솔루션은 5% 넘게 급락했다. 그외 SK하이닉스(-2.91%), 삼성바이오로직스(-1.91%), LG화학(-3.51%), 삼성SDI(-3.02%), 현대차(-1.55%) 등이 내린 반면 NAVER(1.94%), KB금융(0.71%) 등은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22.05포인트(2.93%) 내린 729.36에 거래를 마감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 중에서는 에코프로비엠, 엘앤에프가 각각 6~7%대 급락세를 나타냈다. 셀트리온헬스케어(-1.38%), 카카오게임즈(-2.50%), 펄어비스(-2.91%), 에코프로(-4.22%), 셀트리온제약(-3.07%) 등도 떨어졌다. HLB는 1.52% 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