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서울 강북구의 준공 후 미분양 아파트 36채를 공공임대용으로 매입했다.

LH는 지난달 서울 강북구 '칸타빌 수유팰리스' 전용면적 19~24㎡ 36가구를 2억1000만~2억6000만원대에 매입했다고 16일 밝혔다. 분양가에서 15% 할인된 금액으로, 총 매입금액은 79억4950만원이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 2월 일반분양 때 6.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지만 주변 시세 대비 비싼 가격에 7차례 무순위 청약을 진행했지만 여전히 미분양 세대가 남았다.

LH는 무주택자, 청년 등에게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이 아파트에서 '원룸형' 소형 타입을 사들였다. LH 관계자는 "매입공고요건에 한 동을 통째로 사들이거나, 부분매입일 경우 전용면적 40㎡ 이하만 사도록 돼 있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일 국토부 업무보고에서 "정부 공공기관이 미분양 주택을 매입하거나 임차해 취약계층에게 다시 임대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지시하면서 매입임대주택 사업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미분양 주택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부동산 시장 경착륙을 방지하고,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에 기여하겠다는 의도다. 국토부에 따르면 11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5만8027가구로 전월 4만7217가구와 비교해 22.9% 증가했다.다만 일각에서는 시장에서 외면받은 주택을 국민 세금으로 떠안는 것이 옳은 정책방향인지에 대해 의견이 엇갈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