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9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디펜딩 챔피언' 고양 오리온이 올해 컵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오리온은 14일 경북 상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 프로농구 컵대회 B조 2차전에서 안양 KGC인삼공사를 89-79로 꺾었다.

지난해 컵대회에서 4전 전승으로 우승한 오리온은 올해 대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 대회 5연승을 이어갔다.

지난 12일 수원 KT전에서 65-101로 진 KGC인삼공사는 2연패를 당하면서 탈락했다.

오리온이 외국인 선수를 모두 투입하지 않은 가운데 토종 '트윈 타워' 이승현과 이종현이 팀 승리를 쌍끌이했다. 이승현은 16득점 7리바운드, 이종현은 13득점 8리바운드로 활약했다.

여기에 베테랑 김강선이 3점포 두 방을 포함해 13점을 올리며 오리온 승리에 힘을 더했다.

역시 외국인 선수 뿐 아니라 오세근, 전성현, 양희종 등이 모두 결장한 KGC인삼공사는 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12명 중 8명만 경기에 투입했다. 3쿼터까지 오리온과 대등한 승부를 펼쳤지만, 경기 막판 체력적인 부담 속에 승기를 오리온에 내줬다.

우동현이 3점포를 무려 9방이나 터뜨리며 31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에 빛이 바랬다. 이외에 변준형(19득점)과 한승희(16득점 12리바운드)가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양 팀은 41-41로 팽팽히 맞선채 전반을 끝냈고, 3쿼터 들어서도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흐름이 오리온 쪽으로 넘어온 것은 3쿼터 막판이었다. 오리온은 김강선의 연속 5득점과 속공에 이은 김세창의 골밑슛으로 63-57 리드를 잡았다.

4쿼터 초반 이승현, 김진유의 연속 득점으로 점수차를 더욱 벌린 오리온은 이승현의 골밑슛과 김강선의 3점포로 4쿼터 중반 10점차(76-66) 리드를 잡았다.

점수차가 벌어지자 오리온은 이승현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이후에도 오리온은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KGC인삼공사의 이우정이 경기 종료 2분 35초 전 추격의 3점포를 터뜨렸지만, 오리온은 최승욱, 김진유의 자유투로 점수를 더해 다시 82-72로 앞서며 승부를 갈랐다.

한편 이번 대회는 10개 구단과 상무를 포함해 총 11개 팀이 참가할 예정이었지만, 서울 삼성이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불참하면서 10개 팀이 출전했다.

A~D조 4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위가 4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D조에선 삼성이 불참하면서 울산 현대모비스가 4강에 직행했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은 5000만원, 준우승 상금은 3000만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4_0001583420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