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36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여자 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2021~2022시즌 처음 출전한 국제대회에서 7전 전승으로 우승했다.

팀 킴은 14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에드먼턴에서 열린 앨버카 컬링 시리즈 '새빌 슛아웃' 결승전에서 팀 워커(캐나다·스킵 로라 워커)를 6-1로 꺾었다.

스킵 김은정, 리드 김선영, 세컨드 김초희, 서드 김경애, 후보 김영미로 구성된 팀 킴은 해외 전지훈련 도중 실전 감각 조율을 위해 이 대회에 출전했다.

예선에서 4전 전승을 거둔 팀 킴은 8강에서 팀 에이나슨(캐나다·스킵 케리 에이나스)을 8-7로 물리쳤고, 준결승에서는 팀 레이첼호먼(캐나다·스킵 케이시 샤이데거)을 5-4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서는 가볍게 승리를 낚았다. 1엔드에서 먼저 2점을 선취한 팀 킴은 3엔드에 1점을 추가했고, 4엔드에 2점을 스틸했다. 6엔드에 1점을 보태며 6-1로 앞선 팀 킴은 7엔드에 상대가 경기를 포기한다는 의미인 악수를 받아냈다.

스킵 김은정은 "한국에서 늦은 시간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들과 에드먼턴 교민 분들께도 너무 감사드린다. 경기에 더 집중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임명섭 강릉시청 감독은 "오랜만에 나선 국제대회에서 우승해서 기쁘다. 팀 킴이 국내 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팀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앞으로 조금 더 자신감을 갖고 대회를 임할 수 있을 것 같다. 퀄리피케이션 대회도 잘 준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팀 킴은 오는 12월 열리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자격대회(퀄리피케이션)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는 것을 목표로 이번 전지훈련을 소화 중이다.

팀 킴은 18~20일 캐나다 앨버타주 셔우드파크에서 열리는 '셔우드파크 여자컬링 클래식에 출전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4_0001583870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