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이 시즌 3번째 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2연패 탈출에 힘을 보탰다. 동시에 절친한 동료 해리 케인의 대기록을 도왔다.

손흥민은 24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벌어진 풀럼과의 2022~2023시즌 EPL 21라운드에서 전반 추가 시간 케인의 선제골을 도우며 토트넘의 1-0 승리에 일조했다.

손흥민의 리그 3번째 도움으로 이번 시즌 리그에서 4골 3도움을 기록하게 됐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기록한 2골을 보태면 총 6골 3도움이다.

토트넘의 간판 공격 듀오 손흥민과 케인은 이로써 통산 44번째 골을 합작했다.

특히 케인의 골은 토트넘의 역사를 새롭게 하는 의미있는 장면이었다.

이날 골로 케인이 토트넘에서 통산 266번째 골을 신고, 1961년부터 1970년까지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266골을 터뜨린 레전드 지미 그리브스의 구단 역대 최다골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 것이다.

그리브스는 2021년 세상을 떠났다.

최근 아스널(0-2), 맨체스터 시티(2-4)에 내리 패했던 토트넘은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11승(3무7패 승점 36)째를 신고하며 한 경기를 덜 치른 4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39)와 승점 차를 3으로 좁혔다.

손흥민은 후반 31분 히샤를리송과 교체될 때까지 76분 동안 활발하게 움직이며 연패 탈출의 중심에 섰다.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와 공격 삼각편대를 이룬 가운데 적극적인 공세로 풀럼을 압박했고, 수비 가담에도 충실해 많은 활동량을 보였다.

0-0으로 팽팽한 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발끝에서 균형이 깨졌다.

공을 잡고 정면으로 돌파하던 손흥민은 페널티박스 외곽에 위치한 케인에게 찔러줬고, 등지고 받은 케인은 골대를 향해 돈 후, 오른발 슛으로 연결해 풀럼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은 1-0으로 끝났다.

풀럼이 마지막까지 매섭게 반격했지만 토트넘은 유기적인 수비 조직력으로 케인의 선제골을 잘 지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