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2
  • 0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얼터너티브 케이팝 그룹 '바밍타이거'의 패션 화보와 인터뷰가 23일 공개됐다.

바밍타이거는 '청명한 하늘 아래'라는 콘셉트로, 여러 가지의 매력을 뽐냈다. 바밍타이거는 지난 1일 '섹시느낌(feat. RM of BTS)'을 발매해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부문 1위에 올랐다. 이날 공개된 인터뷰에서는 센터 래퍼 오메가 사피엔, 프로듀서이자 DJ 언싱커블, 프로듀서이자 보컬 bj원진, 프로듀서이자 보링 스튜디오의 영상 감독 이수호, 래퍼이자 보컬 머드 더 스튜던트가 함께 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섹시느낌'의 첫 번째 벌스를 장식한 오메가 사피엔에게 짧은 벌스에서 가장 집중한 부분에 대해 묻자 "저는 색깔이 과격하고 톤업된 보컬을 자주 선보였는데, 이 곡은 섹시한 느낌을 강조해야 해서 힘을 빼고 약간은 나른한 톤으로 불렀다"고 답했다. 들어보면 이전과 약간 다른 무드의 창법을 구사한다고 느껴질 것.

머드 더 스튜던트가 부른 두 번째 벌스를 편곡한 언싱커블은 다른 벌스와 차별화된 분위기를 구사했다. 언싱커블은 "머드 더 스튜던트의 밝고 희망적인 이미지를 고려해 랩보다 보컬적인 면을 강조했다. 그래서 노래 부르듯 리듬감 있는 비트로 바뀌어 밝고 신비로운 분위기가 연출됐다"고 설명했다.

더 스튜던트 역시 "저는 섹시와는 거리가 먼 사람이다. 그래서 제 파트 이전 벌스보다는 가볍게 받아 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섹시느낌'의 메인 프로듀서 bj원진은 곡을 만들 때 중시하는 부분, 음악적 기조에 대해 "드라마틱한 음악을 만들고 싶었다. 산이 있는 걸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섹시느낌'도 주파수는 일정하지만 오메가 사피엔, 머드 더 스튜던트, RM, 세 벌스의 무드가 계속 바뀐다. 어두웠다가 밝아지고, 무거웠다가 가벼워진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