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그룹 SF9 멤버 겸 배우 로운과 배우 김혜윤·이재욱이 '찐친'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예능물 '바퀴 달린 집4'에서는 김혜윤과 이재욱이 게스트로 출연해 삼형제(성동일·김희원·로운)와 옥천 고래마을 단풍숲으로 떠났다.

앞서 세 사람은 2019년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주연으로 호흡을 맞췄다. 이날 성동일은 187cm 이재욱을 보며 "너도 키가 크네? 넌(김혜윤) 이 장신멤버에 어떻게 들어간 거야?"라고 물었다.

김혜윤은 "그래서 둘 사이에 있으면 말이 잘 안 들린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이재욱은 "셋이 서서 촬영할 일이 있으면 혜윤이 밑에 항상 박스를 깔았다"고 덧붙였다.

로운은 "저는 가끔씩 혜윤이가 머리 안 감고 오면 정수리 냄새가 살짝"이라고 농담했다. 김혜윤은 "오늘은 감고 왔다"며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혜윤과 이재욱은 '바달집' 식구들을 위한 선물을 공개했다. 이재욱은 직접 만든 티라미수를 들고 와 감탄을 자아냈다. 로운은 "재욱이가 요리를 잘한다"며 칭찬했다.

김혜윤은 '꿀설기(꿀+백설기)'와 함께 절친 로운을 위해 스태프 떡까지 맞춰 와 감동을 안겼다. 로운은 "고맙다"고 연신 마음을 표했다.

이어 삼형제와 김혜윤·이재욱은 '바달집' 앞마당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여기서 로운은 두 사람을 "너무나 애정하는 친구들"이라고 정의하며 "서로 불편하지 않게 배려해줘서 정신적으로나, 멘탈적으로 힘들 때 기댈 수 있었다"고 했다.

김혜윤은 '어하루' 출연 당시, 첫 주연작이라 부담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셋이 호흡을 맞추는 신이 많았는데 중간중간 서로 응원을 해주고, 연기 고민도 나누면서 드라마를 같이 만들고 있다는 느낌이 들더라"라고 회상했다.

또 로운은 "친구가 뭘까 생각하다가 바라는 게 없는 것, 친구의 기쁨이 곧 내 기쁨인 것 같다"고 말해 감동을 더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