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별세한 '은막(銀幕)의 여왕' 윤정희(79·손미자)씨 유족에 조전을 보내 애도의 뜻을 전하고 고인의 예술혼과 열정에 경의를 표했다.

박 장관은 20일 조전을 통해 "윤정희 님은 오랜 세월 빼어난 연기력과 예술혼을 보여주며 한 시대를 풍미했던 영화계의 거물"이라며 "무대를 떠난 뒤에도 영화에 대한 변함없는 열정과 집념으로 후배 예술인들에게 귀감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고인이 남긴 탁월한 성취와 빛나는 발자취에 한없는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박 장관은 아울러 "'시'를 비롯해 고인이 남긴 300여 편의 작품들과 영화 같았던 고인의 삶은 우리 모두의 가슴 속에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정희는 프랑스 시간으로 19일, 한국 시간으로는 20일 별세했다. 윤정희는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 딸 백진희씨와 함께 파리에서 거주했다. 윤정희는 2010년께부터 알츠하이머 투병을 해왔다. 수 년 전부터는 남편과 딸도 알아보지 못 할 정도로 병세가 악화했고, 당뇨병도 있었다.

1944년생인 고인은 1967년 영화 '청춘극장'으로 데뷔, 1960~70년대를 대표하는 배우였다. 이 시기 동료 배우인 문희·남정임과 함께 한국영화계 여성 배우 트로이카로 크게 주목 받았다. '강명화' '안개' '천하장사 임꺽정' '일본인' '장군의 수염' '독짓는 늙은이' '야행' 해변의 정사' '분레기' '첫경험' '석화촌' 등 330여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대종상·청룡영화상·백상예술대상 등 국내 대부분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1976년 피아니스트 백건우와의 결혼, 프랑스 유학 등이 겹치면서 사실상 영화계를 떠났다가 1990년대 잠시 복귀하기도 했다. 당시 1992년엔 '눈꽃', 1994년엔 '만무방'에 출연해 녹슬지 않은 연기력을 선보였다. 이후 또 한 번 연예계를 떠났던 윤정희는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로 복귀했다. 그는 이 작품으로 대종상·청룡영화상은 물론이고 LA비평가협회상 등 해외에서도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시'를 촬영할 때 이미 알츠하이머가 진행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