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72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5920
염혜란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염혜란이 ‘믿고 보는 배우’를 넘어 ‘국민 힐러’로 우뚝 섰다.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이 오늘(24일) 16부를 끝으로 종영한다. ‘동백꽃 필 무렵’의 국민 누나에서 ‘경이로운 소문’의 국민 힐러가 된 염혜란의 하드캐리 열연이 마지막까지 기대를 높이고 있다.

단연, 염혜란은 추매옥 그 자체였다.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추매옥을 통해 공감과 위로를 선사하는 힐러의 따뜻함을 보여주는가 하면, 압도적인 카운터 아우라로 극 분위기를 장악하기까지. 캐릭터의 온도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노련미 가득한 완급조절 연기를 선사함은 물론, 캐릭터에 얽힌 모자(母子)의 절절한 서사를 그려낼 때도 믿고 보는 염혜란의 저력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염혜란은 카운터의 한 축을 잡고 든든히 뒷받침하는 카운터의 리더 추매옥을 섬세하게 빚어내며 캐릭터에 현실감을 더했다. 카운터들을 온전히 지켜내는 리더의 모습에서는 동료의 죽음을 이겨내며 한층 더 단단해진 추매옥의 내면을 가늠케 했고, 약자의 상처를 감싸는 포용력은 진정성 담긴 감정으로 ‘힐러’의 진면모를 제대로 그려냈다. 그런가 하면, 염혜란은 처음 도전하는 액션까지 차지게 소화하며 호평을 자아내기도 했다.

특히, 극이 후반부로 접어들어 추매옥의 서사가 풀리고 가슴 깊이 눌러왔던 감정이 드러나며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염혜란은 추매옥의 슬픔을 온몸으로 쏟아내 오롯이 추매옥의 감정에 몰입할 수 있도록 시청자의 감정까지 견인했다.

염혜란은 드라마를 넘어 영화 ‘새해전야’(감독 홍지영)와 ‘아이’(감독 김현탁), ‘빛과 철’(감독 배종대)을 통해 스크린으로 복귀한다. 연이어 새 작품으로 돌아오는 염혜란의 연기 변신에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경이로운 소문’은 오늘(24일) 오후 10시 30분 16부를 끝으로 종영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미스틱스토리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