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77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시장이 7주 연속 '팔자'가 '사자' 보다 많은 상태가 이어지면서 매수심리가 꽁꽁 얼어붙고 있다.

3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2월 넷째 주(27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3.5로 지난주 93.9에 비해 1.3포인트 하락했다.

이 수치는 지난 2019년 9월 16일 93.0을 기록한 이후 2년3개월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 11월 셋째 주(15일) 100 밑으로 떨어진 후 이번 주까지 7주 연속 매도자가 많은 상태다. 서울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 하락 사례가 속속 등장하며 전반적으로 집값이 고점에 다다른 것 아니냐는 인식이 확산한 데다 금융당국의 대출규제까지 겹치면서 매수세가 급격히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수치다. 이 지수가 기준선인 100 아래로 떨어지면 집을 팔겠다고 내놓은 집주인이 사겠다는 주택수요자 보다 많아졌다는 뜻이다. 통상 100 밑으로 떨어져 지수가 낮아질수록 매수 심리가 약한 것으로 해석된다.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눠서 살펴보면 중구·종로구·용산구 등이 포함된 도심권 매매수급지수가 90.6을 기록해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주 91.6에 비해 1.0포인트 더 떨어졌다.

은평·서대문·마포구 등이 포함된 서북권도 90.8로 지난주(91.2)에 비해 0.4포인트 떨어졌다.

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이 속한 동북권은 93.4에서 93.2로 하락했고, 영등포·양천·구로·동작구 등이 있는 서남권도 95.4에서 94.9로 지난주보다 더 떨어졌다.

고가 아파트들이 몰려 있는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도 지난주 94.6에서 이번 주 94.0으로 하락했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도 이번 주 94.5로 5주 연속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은 상태가 이어졌다. 전국 매매수급지수도 96.1로 4주째 기준선을 밑돌았다.

지난주 1년2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선 밑으로 떨어진 인천 역시 이번주 99.2로 추가 하락하며 2주 연속 매도자가 더 많은 상태가 이어졌다. 지난주보다는 0.6포인트 떨어졌다.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는 세종은 이번 주 78.5까지 떨어졌다. 이는 지난 2015년 3월 둘째 주(9일) 76.3 이후 약 6년 9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지난주 81.1에 비해서는 2.6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5.7을 기록하며 4주 연속 기준선인 100을 밑돌았고, 전국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도 98.7로 2주 연속 기준선 100을 밑돌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