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환율 상승에 베팅하는 투기심리가 확대되는 추세"라며 "일방적인 쏠림에는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원·달러 환율 흐름과 관련된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최근 달러 수요자는 선매수하고 매도자는 매도를 미루는 현상들이 있다"며 "정부는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필요한 순간에는 단호하고 신속하게 대응한다는 원칙을 엄격히 견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미 통화스와프와 관련해서는 "원칙적으로 통화스와프가 이뤄지면 대외건전성에 도움이 되는 것은 분명하지만 과도하게 관심이 많다"며 "최근 한미 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이 문제에 관심이 높아졌는데 이 시점에 구체적인 언급 자체는 좋지 않다"고 말했다.

원화 가치가 떨어지면서 무역수지와 경상수지 등 주요 지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견해도 나온다.

추 부총리는 "8월 경상수지가 다소 우려스러운 상황으로 나타날 수 있다"며 "중국 등 주요 교역국들의 경기 둔화 우려가 점점 커지고 반도체 사이클과 맞물리면서 과거보다 좋지 않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최근 중국 상황이 지난달보다는 나아지는 모습도 있기 때문에 무역수지 개선 가능성은 있다"며 "초단기적으로 볼 것은 아니고 긴 호흡을 가지고 넓은 시계로 종합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전기·가스요금 인상과 관련된 질의도 이어졌다.

추 부총리는 "한국전력의 재무 상황과 국제유가,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상승 등을 고려하고 국민 부담 부분도 고민해야 한다"며 "너무 한쪽으로 유가와 재무 건전성 부분에 관해서만 중점을 두고 결정할 수는 없고,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외환보유고가 줄어드는 추세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발언도 있었다. 추 부총리는 "외환보유고는 원래 대외 불확실성이 커질 때 쓰기 위해 평소에 비축하는 것"이라며 "시장 안정 조치를 하는 과정에서 소폭의 변동성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또한 "기술적으로 달러 강세 때문에 자산 평가에 있어 변동이 나타나는 것이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단기 외채 비중도 과거 10년간의 안정적인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외환보유고 등 대외건전성 관련 지표는 우리만의 해석이 아니고 국제신평사와 해외 금융·경제 전문가들도 같이 평가하는 것"이라며 "리스크 요인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당국이 긴밀한 공조를 통해 필요한 대응 수단을 점검하고 필요할 때는 신속히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