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2
  • 0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이태수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기금위) 위원장 대행은 23일 기금위 회의에서 국민연금과 한국은행의 통화스와프 체결 추진 사항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이태수 기금위 위원장 직무대행(한국보건사회연구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국민연금 기금위 제5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연금과 한국은행의 외환스와프 체결 추진 사항과 수탁자책임 활동에 관한 지침 개정안의 기금위 소위원회 논의 경과를 보고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연금의 효율적인 해외투자를 위해 외화단기자금 한도를 상향하는 국민연금 기금운용 지침개정안을 심의, 의결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올 들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기조가 강화되고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강화되며 글로벌 달러 강세가 나타나는 등 대내외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올 상반기에 보면 주식과 채권이 동반 약세를 보이면서 국내외 주요 연기금 수익률도 저조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이 계속되는 만큼 거시경제, 금융시장 변화를 지속 모니터링하고 기민하게 대응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기금위에서는 국민연금과 한국은행이 추진하고 있는 통화스와프 체결을 논의하게 될 전망이다. 아울러 올해 국민연금기금운용계획 변경안, 국민연금기금운용지침 개정안 등을 심의한다.

통화스와프 계약이 성사되면 국민연금은 한국은행에 원화를 제공하고 외환보유고를 통해 달러로 해외 투자에 나설 수 있게 된다. 지난 2008년 양 기관의 통화스와프 종료 이후 약 14년 만이다.

국민연금은 해외투자 강화에 따라 매년 200~300억 달러를 해외 주식, 채권, 대체투자에 투자하고 있다. 국민연금 환오픈 정책에 따라 이 과정에서 헤지를 하지 않아 환율 상승을 부추긴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번 통화스와프 추진은 두 기관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한국은행은 '외환시장 고래'인 국민연금과의 통화스와프를 통해 시장 안정을 도모할 예정이다.

외환당국은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넘어서는 등 연일 고공행진하고 있어 구두개입에 이어 직접 시장에 달러를 매도하는 실개입에 나서며 환율 관리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 더해 이번 국민연금 통화스와프 카드를 통해 환율 급등을 진정시키겠다는 복안이다.

시장을 거쳐 해외 자산에 투자해야 하는 국민연금은 앞으로 시장을 통하지 않고 한국은행 외환보유고를 이용할 수 있어 해외투자에 제약이 풀리게 된다.

아울러 국민연금은 지침 개정을 통해 외화 단기자금 한도를 상향 조정할 방침이다. 국민연금 단기외화자금 한도는 현재 분기 평잔 기준 6억 달러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