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세종=뉴시스] 김성진 기자 = 29세 이하 청년층이 일해서 번 근로소득이 1.3% 늘어나는 동안 배당소득은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연령별 소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9세 이하 청년층이 2020년 벌어들인 배당소득은 전년(1조2546억원) 대비 137.1% 증가한 2조9742억원이었다.

배당소득의 증가율에 비해 다른 소득은 비교적 낮은 성장세를 보였다.

근로소득과 종합소득을 합한 통합소득은 2020년 91조8927억원으로 전년(88조6635조원) 대비 3.6% 증가했다.

같은 기간 근로소득은 8조3888억원으로 전년(82조3463억원) 대비 1.3%만 올랐으며, 이자소득은 7836억원에서 8022억원으로 2.4%늘었다.

통합소득과 근로소득의 경우, 청년층이 다른 연령층에 비해 성장률이 낮았다.

2019년 대비 2020년 전체 통합소득은 873조4329억원에서 908조8688억원으로 4.1% 늘었지만, 청년층은 3.6%(88조6635억 원→91조8927억 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같은 기간 근로소득만 따지면 그 차이는 더 커졌다.

전체 근로소득은 717조5310억원에서 746조3168억원으로 4% 증가했지만, 청년층 근로소득은 1.3%(82조3463억원→83조3888억 원)로 제자리걸음이었다.

반면 배당소득 성장률은 청년층과 다른 연령층이 역전됐다.

2019년 대비 2020년 전체 배당소득은 22조620억원에서 28조2741억원으로 28.2% 늘었지만, 청년층 배당소득은 137.1%(1조2546억원→2조9742억원) 증가했다.

1인당 소득은 전체 연령대의 소득에 비해 청년층 소득이 더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2020년 평균 근로소득은 3828만 원이었지만 청년층 근로소득은 평균의 58.4%에 불과한 2234만 원에 그쳤다. 이자소득은 전체 34만원의 20%에 못 미치는 6만원을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배당소득은 1인당 평균 251만 원씩 벌었고, 청년층은 213만원을 벌었다. 전체 연령대의 84.6% 규모로 다른 소득보다는 차이가 작았다.

진 의원은 "소득의 편중과 성장률의 차이는 청년층의 자산구조가 기성세대와 달라지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달라진 금융 환경에 대한 입체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