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91

 

111.jpg

 

손흥민(29)이 결국 쓰러졌다. 부상으로 이른 시간 그라운드를 떠난 가운데 소속팀 토트넘도 ‘북런던 더비’ 아스널전에서 역전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으나 허벅지 근육 부상으로 주저앉으며 전반 19분 에리크 라멜라와 교체됐다.

손흥민은 전반 17분 한 차례 스프린트를 한 뒤 왼쪽 허벅지 뒤쪽을 붙잡고 통증을 호소하며 더는 뛰지 못했다.

손흥민을 잃은 토트넘은 전반 라멜라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채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에 두 골을 내리 내주며 1-2로 패했다.

최근 EPL 3연승, 공식전 5연승을 달리다 멈춰선 토트넘은 7위(승점 45)를 유지했으나, 상위권 팀들과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승점 41을 쌓은 아스널은 10위에 자리했다.

아스널은 전반 16분 에밀 스미스 로우의 중거리 슛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초반부터 토트넘의 골문을 위협했지만, 선제골은 토트넘에서 나왔다.

손흥민의 부상으로 투입된 라멜라가 전반 33분 영리하게 득점을 뽑아냈다.

페널티 지역에서 루카스 모라가 짧게 내준 패스를 라멜라가 왼발 라보나킥으로 연결했고, 상대 수비수의 다리 사이를 통과한 공이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이내 아스널이 반격에 성공했다.

전반 44분 키런 티어니의 패스를 받은 마르틴 외데고르가 동점 골을 터트렸다.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아스널은 후반 주도권을 손에 쥐었다.

후반 19분 토트넘 다빈손 산체스의 반칙으로 아스널이 페널티킥을 얻었고, 알렉상드르 라카제트가 침착하게 마무리해 역전 결승 골로 이어졌다.

이날 토트넘은 후반 31분 라멜라가 팔로 티어니의 목을 치면서 경고 누적으로 퇴장, 수적 열세까지 안았다.

이날 짧은 시간을 뛰고 물러난 손흥민에게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평점 6.0을 매겼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