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대성불패' 구대성(54)이 다시 한번 마운드에 선다.

질롱코리아는 16일 "구대성 질롱코리아 초대 감독이 팀에 정식으로 합류했다. 코칭 스태프가 아닌 선수로 활약하게 된다"고 밝혔다.

구대성은 오는 19일부터 시작되는 애들레이드와 마지막 시리즈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질롱코리아는 구대성에 대해 "어린 선수들을 가르치며 꾸준히 훈련해왔기 때문에 좋은 모습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구대성이 호주프로야구(ABL)에 등판하는 건 2018~2019시즌 이후 4년 만이다.

당시 질롱코리아의 감독이던 구대성은 2019년 1월20일 브리즈번전에 구원 투수로 깜짝 등장해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지천명을 훌쩍 넘은 나이에 공을 던지게 된 구대성은 "이병규 감독과 구단이 흔쾌히 허락해줘 다시 질롱코리아의 유니폼을 입을 수 있게 됐다. 1993년에 프로 무대에 데뷔했으니 이번 등판으로 30년을 채울 수 있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시속 130㎞ 정도는 던질 수 있도록 계속 몸을 만들었다. 같이 뛰게 될 후배 선수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고 싶고, 팀에 보탬이 되도록 최대한 많은 이닝을 던져보겠다"고 다짐했다.

현재 ABL 최고령 투수는 시드니 블루삭스에서 코치 겸 선수로 뛰고 있는 크리스 옥스프링이다. KBO리그에서도 활약한 바 있는 옥스프링은 1977년생으로 1969년생인 구대성보다 8살이 어리다.

구대성은 이번 등판으로 단번에 ABL 최고령 투수로 올라서게 됐다.

질롱코리아를 이끌고 있는 이병규 감독과 구대성은 태극마크를 달고 여러 차례 호흡을 맞춘 인연이 있다. 특히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는 한국의 동메달을 이끌었고, 2006년 1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4강 신화를 이뤄냈다.

한편, 질롱코리아는 이번 시즌 5경기를 남겨놓은 가운데 6위(13승22패)에 올라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