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8

[서울=뉴시스] 강진아 안소윤 인턴 기자 = 배우 고현정이 '너를 닮은 사람'으로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소감으로 "너무 행복하다"고 밝혔다.

고현정은 1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제작발표회에서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운명적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제가 몇 작품을 보고 있었는데 몸이나 컨디션이 좋지 않았을 때라 나중에 봐야지 했었다. 그런데 이상하게 이 작품은 눈에 들어와서 한번 읽어볼까 하면서 읽었다. '아, 이거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구체적인 동기는 없었는데 이 드라마는 이번이 아니면 평생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고현정은 가난한 젊은 시절을 보냈지만 행복하고 여유로운 가정을 꾸린 뒤 화가이자 에세이 작가로 성공적인 삶을 살아가는 주인공 '정희주' 역을 맡았다. 남부럽지 않은 인생을 누리면서도 흘러간 시간에 대한 허망함을 품고 있는 인물이다.

고현정은 "정희주를 처음 보시면 뭐가 부족하냐 이렇게 생각할 수 있는데, 스스로 외롭다는 생각을 하고 무모한 면도 있는 인물이다. 배우가 캐릭터를 연기할 때 그 사람이 되어야 하는데, 이 인물을 표현할 때 분석하기가 어려웠다. 그냥 받아들여야 했다. 초반에 정희주가 어떻게 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주인공 '구해원'은 신현빈이 연기한다. 구해원은 가난마저 빛나는 장식품으로 보이게 만들던 아름다운 청춘이었지만, 정희주와의 만남에서 큰 상처를 받고 시간이 갈수록 곪아가는 자신을 발견하는 인물이다.

신현빈은 "구해원은 과거에 가진 건 없지만 꿈과 희망이 가득했던 미대생이었는데, 희주와의 만남으로 지금은 굉장히 변하게 된다. 과거의 모습을 찾을 수 없는 사람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시기적으로 예정된 작품이 있었고 선택이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대본이 궁금해서 보게 됐는데 마음이 많이 움직였다"며 "1부만 볼까 했는데 2부, 3부도 보게 됐고 심장이 뛰었다. 제가 하지 않아도 누가 할까 궁금할 정도로 생각이 많이 났다. '슬기로운 의사생활2'와 같이 촬영했는데 너무 작품에 끌렸고 양쪽에서 많이 배려해주셔서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너를 닮은 사람'은 이날 오후 10시30분에 첫 방송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95thdbs@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3_0001611902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