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240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8979
승리호 김태리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배우 김태리가 한국 최초 우주 SF영화인 ‘승리호’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2일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조성희 감독) 온라인 프레스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승리호’는 한국 최초 SF영화로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대해 김태리는 “SF영화 하면 할리우드 영화에 익숙하다. 우주 영화가 한국에서 나온다면 어떤 모습일까를 우리 영화가 잘 보여준거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서 “우리 영화는 한국적이라고 생각한다. ‘승리호’ 이후에 나올 많은 다른 SF 영화들도 기대가 되고 우리 영화가 시작 지점에서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다같이 힘을 합해서 촬영했다는 점에 뿌듯하고 기분이 좋다. 관객으로서 기대가 많이 된다”고 미소 지었다.

송중기 역시 “개인적으로 설레기도 하고 기대됐던 점들이 많았다. 어린이가 된 거 같은 느낌이다. 처음에 시나리오 보고 학창시절에 보던 영화가 생각났다. 신나는 모험을 떠나는 느낌이다”라고, 진선규는 “월드컵 본선 진출하고 전국체전 나온 느낌이다”라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유해진은 “우리나라 최초의 SF 영화다. 너무 근사하게 나왔단 생각이 든다. 영화에 대한 자부심도 있다. 자랑스럽다. 감독님이 너무 많은 고생을 하셨겠다 생각든다”고 덧붙였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넷플릭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