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142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13791
시지프스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배우 조승우가 첫 판타지 장르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JTBC 10주년 특별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이하 ‘시지프스’)는 우리 세상에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존재를 밝혀내려는 천재공학자 한태술(조승우 분)과 그를 위해 멀고도 위험한 길을 거슬러 온 구원자 강서해(박신혜 분)의 여정을 그린 판타지 미스터리 드라마다. ‘푸른 바다의 전설’ ‘닥터 이방인’ ‘주군의 태양’ 등 흥행작을 연출한 진혁 감독과 이제인 전찬호 부부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1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열린 ‘시지프스’ 제작발표회에는 진혁 감독과 조승우, 박신혜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연기 천재 조승우와 단단한 연기 내공의 박신혜가 만났다. 두 사람은 각각 세상을 구원하기 위해 뭉친 천재 공학자와 여전사로 변신한다. tvN ‘비밀의 숲’ JTBC ‘라이프’ 등에서 대체 불가한 연기로 극을 압도한 조승우는 ‘시지프스’로 첫 판타지 장르에 도전한다. 조승우는 “대본을 처음 읽을 때부터 정신없이 재미있게 봤다. 마구 휘몰아쳤다”며 “미래와 현재가 공존하는 세상이 있다는 설정도 흥미로웠다. 2035년 폐허가 되어버린 대한민국의 모습이 비주얼적으로 상상했을 때 어떻게 구현되고 표현될까 관심이 갔다. 캐릭터만이 가지고 있는 연민도 매력적으로 느껴졌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말했다.

‘시지프스’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JTBC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