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3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 동구 학동 제4 정비구역의 철거 건물 붕괴 참사를 계기로 시민단체·정당이 지역 14개 재개발조합의 중복 하청 계약 의혹을 제기하며 수사를 의뢰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광주재개발비리공동대책위원회·공직공익비리신고 전국시민운동연합 광주본부와 함께 지역 재개발조합 2곳(월산1·임동2 구역) 조합 관계자 12명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광주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또 다른 재개발조합 학동 4구역 계림 2·4·7·8구역, 지원 1구역, 광천, 양동, 유동, 신가, 중흥 3구역, 운암 3구역 등 재개발조합 12곳의 임원에 대해서도 수사를 의뢰했다.

단체들은 월산 1구역, 임동 2구역 재개발조합은 사업 구역의 지장물 철거를 한전·통신사·가스공사 등 유관기관이 이미 도맡아 했는데도 별도 민간 업체와 용역 계약을 따로 맺어 수억원대 공사비를 추가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불필요한 공사 비용이 발생, 조합원들의 이익을 대변해야 할 조합이 오히려 손실을 끼쳐 '업무상 배임'에 해당한다는 취지다.

나머지 12개 조합도 지장물 철거 하청 계약 과정에 불필요한 용역을 맡겼으며 모두 5억원 이상의 추가 지출이 발생했다면서 관련 서류가 준비되는대로 추가 고발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광주경찰은 고발장 내용을 토대로 사건을 해당 수사팀에 배당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운암3단지 등 일부 재개발 정비구역의 경우 이미 수사가 한창인만큼 사건 병합 등을 신중히 검토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4_0001614039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