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40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올해 분양되는 아파트 3채 중 1채는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물량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규모 택지가 부족한 서울의 경우 정비사업 물량이 85%에 달한다.

22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분양 및 분양예정인 아파트는 573곳, 45만8678가구(임대 제외)로 집계됐다.

이 중 126곳, 14만9243가구(32.5%)가 정비사업으로 공급될 계획이다.

올해 정비사업 물량은 2019년(10만2182가구), 2020년(9만6631가구)의 실적에 비해 5만여 가구 많은 수준이다.

올해 정비사업을 통해 분양되는 아파트 총 14만9243가구 가운데 9만5822가구(64%)가 수도권에서 공급될 계획이다. 지방 광역시는 4만845가구(27%), 기타지방은 1만2,576가구(8%)로 집계됐다.

대규모로 공급할 수 있는 택지가 부족한 서울에서는 올해 공급될 총 4만1967가구 중 85.0%에 달하는 3만5685가구가 정비사업 물량이다.

다만 강동구 둔촌올림픽파크에비뉴포레(1만2032가구), 송파구 잠실진주재건축(2636가구) 등이 올해 분양예정이지만 최근 들어 후분양이 거론되고 있어 미뤄질 가능성이 있다.

부산은 올해 분양물량 총 2만7478가구 중 1만3831가구가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된다. 동래구 래미안포레스티지(4043가구), 안락1구역(1481가구)과 부산진구 양정1주택재개발(2276가구) 등이 예정돼 있다.

정비사업 아파트는 청약시장에서 수요자의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실제로 올해 1월부터 7월 현재까지 분양된 아파트 청약경쟁률 평균을 분석한 결과,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된 아파트의 청약경쟁률은 25.5대 1로, 전체 아파트 경쟁률 18.6대 1보다 높다.

지난 2020년에도 정비사업 아파트 경쟁률(44.5대 1)이 전체 아파트의 경쟁률(27.9%)을 상회하는 수준으로 나타났다.

정비사업은 사업주체가 조합인 민간분양 아파트가 대부분으로, 분양가 규제를 받는 공공주택에 비해 분양가 수준이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비사업 단지의 청약경쟁률은 비교적 높은 편이다.

통상 도심의 재건축·재개발을 통해 공급하기 때문에 기반이 잘 갖춰져 있고 일반분양 물량도 적어 희소성이 높다. 아울러 특화설계가 적용된 브랜드 아파트들이 많다는 점도 정비사업 아파트의 인기 요인으로 작용한다.

부동산114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청약경쟁이 치열한 만큼 자신의 가점에 맞춰 당첨 가능성이 있는 아파트를 공략하는 것도 전략이 될 수 있다"며 "또한 높은 분양가 수준을 고려해 잔금까지의 자금계획을 세운 후 청약에 임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722_0001522532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