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42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패트릭 캔틀레이(29·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20~2021시즌 올해의 선수에 선정됐다.

PGA 투어는 14일 "올해의 선수에 대한 회원 투표 결과 캔틀레이가 가장 많은 표를 받아 2020~2021시즌 잭 니클라우스 어워드 수상자로 뽑혔다"고 밝혔다.

캔틀레이는 지난해 10월 조조 챔피언십과 올해 6월 메모리얼 토너먼트, 8월 BMW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시즌 최종전으로 열린 챔피언십도 제패해 2020~2021시즌 페덱스컵 우승을 차지했다.

캔틀레이는 올해 페덱스컵 우승으로 1500만달러(약 174억원)라는 거액의 보너스를 챙겼다.

PGA 투어에서 한 시즌에 4차례 이상 우승한 선수가 나온 것은 2016~2017시즌 저스틴 토머스(미국)의 5승 이후 4년 만이다.

캔틀레이 외에 세계랭킹 1위 욘 람(스페인)과 브라이슨 디섐보, 해리스 잉글리시, 콜린 모리카와(이상 미국) 등 5명이 PGA 투어 2020~2021시즌 올해의 선수 후보에 올랐다.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 올해의 선수에 뽑힌 람과 캔틀레이가 유력한 올해의 선수 수상자로 거론된 가운데 캔틀레이에게 영광이 돌아갔다.

1992년부터 2018년까지 미국프로골프협회와 PGA 투어 올해의 선수는 같은 선수가 수상했지만, 2019년부터는 서로 수상자가 달랐다.

2019년에는 미국프로골프협회 올해의 선수 브룩스 켑카(미국), PGA 투어 올해의 선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였다. 2020년에는 미국프로골프협회 토머스, PGA 투어 더스틴 존슨(미국)이 올해의 선수 수상자로 선정됐다.

2013~2014시즌부터 PGA 투어에서 본격적으로 활약한 캔틀레이는 허리 부상 때문에 2015년과 2016년 잠시 투어 활동을 중단했다.

그러나 부상을 털고 복귀한 2017년 11월 슈라이너스 호스피털스 칠드런스오픈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맛본 캔틀레이는 2019년 6월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개인 통산 2승째를 올렸다.

올해에는 4차례나 우승을 차지하면서 올해의 선수 영예도 누렸다. 캔틀레이는 현재 남자 골프 세계랭킹 4위에 올라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5_0001584123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