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2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메이저리그(MLB) 최우수선수(MVP) 출신인 라이언 브론(38)이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브론은 15일(한국시간) 밀워키 브루어스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은퇴를 발표했다.

밀워키는 브론이 현역 시절 내내 몸 담았던 팀이다. 2005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밀워키 지명을 받아 프로 생활을 시작한 브론은 2007년 밀워키에서 빅리그에 데뷔했고, 지난해까지 14시즌 동안 한 팀에서만 뛰었다.

통산 1766경기에 출전한 브론은 통산 타율 0.296 352홈런 1154타점을 기록하며 밀워키의 간판 스타로 활약했다.

데뷔 첫 해 타율 0.324 34홈런 97타점에 OPS(출루율+장타율) 1.004를 기록하며 내셔널리그(NL) 신인왕을 거머쥔 브론은 타율 0.332 33홈런 111타점 33도루 109득점으로 활약한 2011년 NL MVP를 차지했다.

브론은 2008년부터 2012년까지 5년 연속 올스타로 뽑히는 등 개인 통산 6차례 올스타에 선정됐다.

하지만 2013년 금지약물 복용 사실이 적발돼 65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아 명예가 추락했다. MLB 사무국의 조사 결과 MVP를 차지한 2011년에도 약물의 힘을 빌린 것으로 밝혀져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후 준수한 활약을 펼치면서도 따가운 시선을 받은 브론은 팀당 60경기의 단축 시즌으로 치러진 지난해에는 39경기에서 타율 0.233 8홈런 26타점의 초라한 성적을 거뒀다.

밀워키는 지난 시즌을 마친 뒤 브론과 연봉 1500만달러에 계약을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을 포기했다.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된 브론은 새로운 둥지를 찾지 못했다. 나이가 30대 후반에 접어든데다 약물 꼬리표가 붙은 그를 영입하려는 팀은 없었다.

올 시즌을 무적 신세로 지내던 브론은 결국 은퇴를 결심했다.

브론은 밀워키 구단 SNS를 통해 "몇 달 동안 은퇴에 대해 고민했다. 아직 야구를 사랑하지만 지금이 은퇴할 때인 것 같다. 지금 감정을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며 "매일 경기장을 찾아준 수많은 팬들에게 평생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5_0001584158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