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2
  • 0





[서울=뉴시스]박윤서 기자 =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토종 에이스 양현종과 주전 외야수 최원준이 1위를 질주 중인 팀의 독주 체제 구축에 공헌했다.

양현종은 지난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쏠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6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3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양현종의 노련한 위기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4회 2사 이후 박동원에게 2루타를 내줬으나 김현수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고, 5회 1사 1, 2루에서는 홍창기와 문성주를 연거푸 땅볼로 봉쇄하며 위기를 벗어났다.

비록 타선이 무득점으로 침묵하며 시즌 7승 달성은 무산됐지만, 5회까지 한 점만 내주는 쾌투를 펼치며 5-2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경기 후 양현종은 "부상 복귀 후 몸 상태가 매우 좋다. 올스타 휴식기에 충분히 잘 쉬어서 앞으로 선발 로테이션에서 빠지지 않고 던지려 한다"며 "팀이 1위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더 달릴 일만 남았다. 홈, 원정 할 것 없이 항상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 덕에 무더위에도 경기에 임하고 있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양현종은 겹경사를 누리기도 했다. KBO리그 최초로 통산 400경기 선발 등판 기록을 달성했고, 4회말에는 선두타자 오스틴 딘을 투수 직선타로 처리하면서 KBO리그 역대 3번째로 11시즌 연속 100이닝 고지를 밟았다.

기록에 관해 묻는 말에 양현종은 "아프지 않고 꾸준히 던져 온 것에 대한 자부심이 있고 나의 강점이라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계속 (건강을) 유지하다 보니 통산 기록들이 자연스레 따라오고 있다"며 "기록을 의식하고 있진 않다. 팀이 이기는 것에 더 집중하고 있고, 내 역할을 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 그래도 170이닝 달성은 욕심이 난다. 올 시즌에도 도전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2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한 최원준의 활약상도 두드러졌다. 팀 안타 7개 중 3개를 최원준이 때려냈고, 2타점을 올렸다.

최원준은 팀이 0-2로 끌려가던 1사 3루에서 추격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는 1타점 좌전 안타를 쳤다. 이후 3-2로 앞선 연장 10회 2사 1, 2루에서는 쐐기를 박는 1타점 우전 적시타를 날렸다.

경기를 마친 뒤 최원준은 "컨디션이 매우 좋은 상태다. 타격감은 지난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7월 2~4일)부터 좋았다"며 "성적이 좋았던 2021년에 잘했던 부분들을 분석하고 그대로 따라 하려고 했던 것이 주효했다. 이 타격감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팀이 상위권에 있어서 재밌게 야구를 하고 있다. 내 성적이 좋지 않더라도 팀이 이기면 되기 때문에 밝고 즐겁게 경기에 임하고 있다. 계속해서 이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onotforget@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