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5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도쿄올림픽 선수촌에서 후쿠시마(福島)현산 식자재를 사용한 식사를 제공하는 것을 우려해 대한체육회가 한국 선수단에게 한국산 식자재로 만든 도시락을 제공하는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20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및 닛칸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마루카와 다마요(川珠代) 올림픽담당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피해 지역의 식재료는 관계법령에 근거해 안전성이 확보돼 있다"며 "방사성 물질 오염을 이유로 자국 농산물을 반입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마루카와 담당상은 이어 "계속해서 과학적 근거에 기초한 정확한 정보를 각국에 친절히 설명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쿄올림픽 선수촌 내에는 2개의 식당이 마련됐는데, 이 곳 중 '캐주얼 다이닝홀'이라 불리는 식당에서는 동일본대지진 재해지인 후쿠시마, 미야기(宮城), 이와테(岩手) 등 3개 지역 및 도쿄도에서 생산된 식자재를 이용한 식사를 매일 제공한다.

이에 대한체육회는 선수촌 식사에 후쿠시마현산 식자재가 사용되는 것을 우려해 선수촌 인근 호텔을 빌려 한국 선수단의 도시락을 준비하는 급식센터 가동에 들어갔다. 안전성이 확인된 식자재 및 한국에서 공수한 식자재를 이용해 도시락을 준비해 한국 선수단에게 제공하기 위해서다. 한국에서 조리사 및 영양사 등 24명을 파견했으며, 식자재의 방사능도 측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우치보리 마사오(内堀雅雄) 후쿠시마현 지사는 지난 19일 기자회견에서 "과학적 데이터 등의 사실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1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한국의 이 같은 대응에 대해 집권 자민당의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외교부 회장은 "식자재는 대접하는 마음으로 노력하고 상당한 신경을 쓰고있다"며 "후쿠시마 현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720_0001519470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