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19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26932
오! 주인님’ 이민기X나나, 동거 계약서 작성!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오! 주인님’ 이민기와 나나가 동거 계약서를 작성했다.

25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극본 조진국/연출 오다영/제작 넘버쓰리픽쳐스) 2회에서는 만났다 하면 티격태격 으르렁대던 한비수(이민기 분)와 오주인(나나 분)이 드디어 손을 잡았다. 두 사람은 함께 드라마를 만들기로 했고, 이를 위해 동거까지 하게 됐다. 드디어 색다른 동거 로맨스의 신호탄을 쏜 것이다.

‘오! 주인님’ 2회는 1회 엔딩을 강렬하게 장식한 한비수와 오주인의 욕실 대면 장면으로 시작됐다. 한비수는 자신의 집이 오주인에게 팔렸다는 것을 알고 당황했다. 그러나 오주인은 몇 배의 돈을 받더라도 이 집을 돌려줄 생각이 없었다. 결국 한비수는 쫓겨나듯 자신의 한옥에서 나왔다.

집 문제와 별개로 오주인이 출연하지 않으면 한비수의 드라마는 엎어지는 상황. 직접 답을 듣기 위해 오주인의 집을 찾은 한비수는 우연히 오주인의 어머니가 있는 요양원까지 함께 갔다. 한비수는 다른 사람들이 본 적 없는 오주인의 인간적인 모습을 봤다. 그리고 그녀를 조금 다르게 생각하게 됐다. 오주인 역시 힘들 때 무심한 듯 자신을 도와준 한비수에게 고마움을 느꼈다.

서로 가까워진 만큼 한비수와 오주인이 함께 일하는 것은 일사천리인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변수가 있었다. 한옥에서 나온 후 한비수가 글을 한 줄도 쓸 수 없게 된 것. 결국 한비수는 다시 오주인이 살고 있는 한옥으로 향했다. 그리고 한비수는 한옥에서 순식간에 대본을 완성했다. 오주인도 빨려들 듯 대본을 읽었다. 그러나 두 사람이 생각하는 드라마의 방향성은 살짝 달랐다.

그렇게 다시 티격태격하는 한비수와 오주인의 모습이 하필이면 기자에게 포착되고 말았다. 위기의 순간. 오주인은 한비수의 드라마 출연을 전격 결정하고, 해당 기자와 인터뷰까지 하면서 모든 상황을 뒤집었다. 결국 한비수와 오주인은 다시 그 한옥집에서 마주했다. 이어 한비수는 오주인에게 자신의 방을 작업실로 사용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24시간 내내.

본의 아니게 한비수와 오주인의 동거가 시작된 것. 동거 계약서를 쓰며 오주인은 한비수에게 자신을 “주인님”이라 부르게 했다. 자존심 강한 한비수가 오주인을 “주인님~”이라고 부르며 발끈하는 모습을 끝으로 ‘오! 주인님’ 2회가 끝났다.

로맨틱 코미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극 중 사랑에 빠지는 남녀 주인공의 케미와 표현력이다. 방송 전부터 ‘그림체 커플’로 불린 이민기, 나나는 맛깔나는 연기로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는다. 뿐만 아니라 둘이 함께할 때면 환상의 티키타카로 케미스트리를 더한다. 로코의 맛을 제대로 살리는 이민기-나나 그림체 커플의 본격 로맨스가 기대되고 또 기다려진다.

한편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오! 주인님’은 IQIYI International에서 3월 24일(수)부터 방송과 동시에 전세계 서비스를 하며, 각 회 별로 방송 직후 볼 수 있다. 해외 유저는 IQ.com를 접속하거나 애플스토어 또는 구글플레이를 통해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 iQIYI International이 제공하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cho@sportsseoul.com

사진 |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 캡처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