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50

[서울=뉴시스] 최선윤 기자 = 하나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 연결당기순이익 1조7532억원을 시현해 역대 최대 규모의 반기 실적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한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을 확보한 가운데 비은행 부문의 지속적인 성장에 힘입은 결과다.

주요 비은행 관계사인 하나금융투자는 2760억원, 하나카드는 1422억원, 하나캐피탈은 1255억원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을 각각 시현하며 그룹의 견조한 성장세에 기여했다.

그룹의 상반기 이자이익(3조2540억원)과 수수료이익(1조2613억원)을 합한 핵심이익은 4조5153억원이다. 그룹의 순이자마진(NIM)은 1.67%다.

효율적 비욜 절감 노력과 디지털 전환에 따른 재무적 여력 확보로 2분기 판매관리비는 1조원 이하로 안정화됐다.

그룹 차원의 효율적 리스크 관리와 지속적인 자산건전성 개선 노력으로 건전성 지표의 하향 안정화도 지속됐다.

상반기 그룹의 고정이하여신(NPL) 커버리지비율은 전분기 대비 11.2%포인트 증가한 151.3%를 기록했다.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0.36%로 전분기 대비 4bp, 연체율은 0.28%로 전분기 대비 2bp 각각 개선됐다.

또 전년도 코로나19 관련 경기대응 충당금을 선제적으로 적립하는 등 손실흡수 능력을 충분히 확보함으로써 금년 상반기 보수적 적립 기준을 유지했음에도 전년 동기 대비 15bp 하락한 0.12%의 낮은 대손비용률을 이어갔다.

주요 경영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전분기 대비 29bp 상승한 11.25%, 총자산이익률(ROA)은 전분기 대비 2bp 소폭 상승한 0.76%로 경영지표의 상향 안정화 기조를 이어갔다.

상반기 신탁자산 140조원을 포함한 그룹의 총자산은 627조원이다.

하나금융은 중간배당에도 나선다.

하나금융 이사회는 충분한 손실흡수능력 확보, 자본적정성 개선, 적극적 주주환원정책 확대 등을 고려해 심도 있는 고민 끝에 주당 700원의 중간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의했다.

핵심 계열사인 하나은행은 상반기 연결당기순이익 1조2530억원을 시현했다. 전년 동기 대비 17.9% 증가한 수치로 주요 비대면 상품 판매 실적 증대와 핵심저금리성예금의 증가에 기인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인수주선과 자문수수료 등의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60% 늘어난 2760억원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카드는 결제성 수수료 수익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17.8% 증가한 1422억원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하나캐피탈은 1255억원, 하나생명은 209억원, 하나자산신탁은 426억원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을 각각 기록했다.

실적 발표 이후 이어진 컨퍼런스콜에서 하나금융은 하반기 연말배당에도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작년 코로나19로 중간배당을 주당 500원 밖에 하지 못해 주주들에게 송구한 마음이었다"며 "올해는 주당 700원의 중간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의했고, 빠른 시간 내 중간배당을 더 많이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당의 안정성을 갖춰 가치주로서의 매력을 보여주겠다"며 "하반기 연말배당에도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sy625@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722_0001523047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