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5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세광고 우완 투수 박준영이 2022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었다.

박준영은 13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2022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갖고 있던 한화의 선택을 받았다.

한화는 1차 지명에서 투수 최대어로 분류된 문동주(광주진흥고)를 영입한데 이어 2차 1순위로 박준영을 선택, 투수 유망주 2명을 품에 안았다.

KIA 타이거즈가 연고지 1차 지명에서 문동주가 아닌 내야수 김도영을 택하면서 2020년 정규리그 10위로 전국 1차 1순위 지명권을 갖고 있던 한화는 문동주를 지명했다.

KBO 규약상 전년도 성적 8~10위 구단은 1차 지명일의 일주일 이내에 전년도 성적 역순으로 연고지와 관계없이 1차 지명이 가능하다.

투수 유망주 1명을 확보한 한화는 2차 1순위 지명권으로는 연고지 우선 지명 후보였던 박준영을 뽑았다. 이번 드래프트는 2020년 팀 순위의 역순으로 진행돼 한화가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갖고 있었다.

문동주에 밀렸지만, 박준영 역시 대어급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신장 190㎝, 체중 95㎏의 체격을 갖춘 박준영은 우완 정통파 투수로, 고교 2학년 시절인 지난해 이미 최고 시속 150㎞에 이르는 강속구를 뿌려 눈길을 끌었다.

박준영은 2학년이던 2020년 주말리그와 전국대회를 통틀어 13경기에 등판, 33⅓이닝을 던지며 3승 무패 평균자책점 1.64의 성적을 거뒀다.

올해 주말리그와 전국대회에서 16경기에 등판해 56⅓이닝을 던진 박준영은 5승 1패 평균자책점 1.93을 기록했다. 56⅓이닝 동안 75개의 삼진을 잡은 반면 볼넷은 19개만 내줬다.

빠른 직구와 위력적인 슬라이더를 던지는 박준영은 땅볼 유도 능력과 경기 운영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화 측은 "1차 지명 문동주에 이어 2차 1라운드에서 수준급 우완투수인 세광고 박준영을 지명해 미래 한화의 선발 마운드를 책임질 두 축을 마련했다는 점이 만족스럽다"고 자평했다.

2차 1라운드 전체 2순위 지명권을 가진 SSG 랜더스는 광주동성고 투수 신헌민의 이름을 불렀다. 삼성 라이온즈는 물금고 내야수 김영웅을 전체 3순위로 택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전체 4순위로 서울고 외야수 조세진을 지명했고, KIA는 전체 5순위로 강릉고 투수 최지민을, 키움 히어로즈는 전체 6순위로 천안북일고 외야수 박찬혁을 선택했다.

전체 7순위부터 10순위까지의 지명권을 가진 LG 트윈스, KT 위즈, 두산 베어스, NC 다이노스는 모두 투수를 지명했다.

LG가 김주완(경남고), KT가 이상우(유신고), 두산이 김동준(군산상고), NC가 이준혁(율곡고)을 골랐다.

1라운드에서는 투수가 절대적인 강세를 보였다.

7명의 투수가 1라운드에서 각 구단의 부름을 받았다. 외야수는 1명, 내야수는 2명이 1라운드에서 이름이 불렸다.

진갑용 KIA 배터리 코치의 아들로 주목을 받았던 경북고 투수 진승현은 2라운드 전체 14순위로 롯데의 선택을 받았다.

부드러운 투구폼을 바탕으로 시속 140㎞ 중후반대의 속구를 뿌리는 진승현은 올해 고교 무대 6경기에서 20이닝을 던지며 3승 무패 평균자책점 1.80, 탈삼진 30개를 기록했다. 2학년 시절까지 삼성의 연고지 1차 지명 후보로도 거론됐던 진승현은 이번 드래프트에서 상위 지명이 유력했다.

조성환 한화 수비코치의 아들인 충암고 외야수 조영준은 끝내 지명을 받지 못했다.

해외 유턴파 권광민은 5라운드 전체 41순위로 한화 유니폼을 입게 됐다.

장충고 3학년 시절이던 2015년 8월 시카고 컵스와 계약금 120만달러에 계약하고 미국 무대에 도전한 권광민은 빅리그 꿈을 이루지 못한채 2019년 3월 컵스에서 방출됐다. 군 복무를 마친 뒤 독립야구단 스코어본 하이에나들에서 뛰며 드래프트를 준비했고, KBO리그 입성에 성공했다.

10라운드 전체 100순위에는 김해고 내야수 서준교가 이름을 올렸다. 서준교는 NC의 선택을 받아 막차를 탔다.

트레이드 시 구단이 다음 연도 지명권을 선수와 교환할 수 있도록 허용한 규약에 따라 이전 트레이드를 통해 지명권을 양수 받은 롯데는 KT가 가지고 있던 3라운드 28번, 키움은 SSG가 가지고 있던 4라운드 32번, NC는 롯데가 가지고 있던 4라운드 34번 지명권을 행사했다.

이에 따라 NC와 키움은 11명, KT와 SSG는 9명, 그 외 구단들은 10명의 선수를 지명했다.

전체 100명 중 고졸이 82명, 대졸이 16명이었다. 독립구단과 해외파 출신은 각각 1명씩 지명됐다. 이중 투수가 52명으로 대세를 이뤘고, 내야수 20명, 외야수 17명, 포수 11명 순이었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는 전년도 성적의 역순(한화-SSG-삼성-롯데-KIA-키움-LG-KT-두산-NC)으로 지명이 이뤄졌다.

지역 연고에 관계없이 진행되는 2차 신인 드래프트는 고교 졸업 예정자 760명, 대학 졸업자 240명, 해외 아마추어·프로 출신 등 기타 선수 6명 등 총 1006명이 지원했다

이번 신인 드래프트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 준수를 위해 행사장과 각 구단 회의실을 화상 연결하는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3_0001581823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