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5
  • 0





[서울=뉴시스] 하근수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이번에도 집 밖에서 더 강한 모습을 보여줬다. 올 시즌 원정에서 거둔 승리가 홈 경기 승리보다 2배 많다.

포항은 지난 23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1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앞서 김천 상무전(1-3 패), 대전하나시티즌전(1-1 무) 동안 무승에 그쳤던 포항은 승점 33(9승 6무 3패·27득점)으로 승점 동률인 김천(25득점)을 다득점에서 제치고 2위로 도약했다.

이번 시즌 '태하 드라마'(박태하+대하드라마)라 불리는 포항의 돌풍이 특히 원정에서 매서움을 뽐내고 있다.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포항은 현재까지 리그에서 거둔 9승 중 6승을 원정에서, 3승을 홈에서 이뤘다.

상위권에서 경쟁하는 울산 HD(홈 6승·원정 4승), 김천, 강원FC(이상 홈 5승·원정 4승)와 반대되는 수치다.

특히 포항은 지난 4월 7라운드 FC서울 원정과 5월 10라운드 강원 원정에서 4골을 터뜨리며 상대를 압도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홈 포항스틸야드에선 9경기 3승 6무로 무패를 달리고 있지만 무승부가 많은 점이 다소 아쉽게 느껴진다.

올해 포항이 우승 경쟁을 지속하기 위해선 안방에서도 짜릿한 '태하 드라마'를 이어가야 한다.

지난겨울 포항은 오랜 기간 팀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김기동 감독이 FC서울로 떠나며 변화가 불가피했다.

김 감독을 대신해 현역 시절 포항에서 족적을 남겨 구단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박 감독이 부임했다.

다만 2019년 이후 지휘봉을 잡지 않았던 박 감독이었기에 기대와 우려가 공존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포항은 박 감독 지휘 아래 빠르게 안정감을 되찾았으며 현재 울산, 김천, 강원 등과 상위권에서 경쟁하고 있다.

지난 인천 원정에선 최전방 투톱으로 나선 이호재가 2골, 허용준이 1골 1도움으로 뛰어난 호흡을 보여줬다.

이호재는 팀 내 최다 득점자 정재희(7골)를 대신해 멀티골을 넣어 시즌 4, 5호골이자 7, 8번째 공격포인트를 달성했다.

박 감독과 포항은 오는 26일 오후 7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전북 현대와의 리그 1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연승에 도전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atriker22@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