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9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26478
210326 오케이광자매_광자매경찰서심문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오케이 광자매’ 홍은희-전혜빈-고원희가 각각 그리고 함께 형사와 마주한 채 조사를 받는 ‘사면초가 심문’ 현장이 공개됐다. 엄마 오맹자의 살인사건에도 광자매에게도 혐의점이 있는지 궁금증이 높아졌다.

KBS2 주말극 ‘오케이 광자매’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지난 21일 방송된 4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4.4%, 2부 27.2%, 순간 최고 29.4%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쾌거를 이룸과 동시에 21일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에 오르며 ‘문영남표 가족극’의 위용을 증명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엄마 오맹자의 살인사건 1년 뒤, 각자의 삶을 살아가는 이광남(홍은희)-이광식(전혜빈)-이광태(고원희)의 면면들이 펼쳐진 가운데, 살인사건 범인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할 목격자가 등장했음이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이광식의 자그마한 식당 개업식에서 고사를 지내던 광남-광식-광태와 이모 오봉자(이보희)에게 형사는 “드디어 목격자가 나타났습니다”라면서 “아주 코앞에 있었네요. 예상은 했지만”이라는 발언으로 긴장감을 폭등시켰다.

이와 관련 홍은희와 전혜빈, 고원희가 형사와 1대 1 심문에 이어 3인이 함께 심문을 받는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광남과 광식, 광태가 나란히 앉아 형사에 질문에 답하고 있는 장면. 첫째 광남은 두려운 듯 흔들리는 눈빛을 짓더니 이내 마지막에는 눈물을 터트리고, 셋째 광태는 초조함을 넘어서 겁을 잔뜩 먹은 표정을 드리운 이후 울먹거린다. 광식은 이들에 앞서 1년간 해외 체류 후 한국으로 돌아오자마자 공항에서 바로 형사에게 이끌려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던 바 있다.

무엇보다 1년 동안 엄마 살인사건의 범인이 잡히지 않은 상태에서 광자매 3인이 또다시 형사에게 조사를 받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높이는 것. 과연 목격자의 등장으로 새롭게 드러난 진실이 있을지, 광남-광식-광태가 지금껏 밝히지 않은 비밀이 있는 건지, 오는 27일(토) 방송될 ‘오케이 광자매’ 5회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홍은희-전혜빈-고원희의 ‘사면초가 경찰서 심문’ 장면은 지난 1월에 촬영이 이뤄졌다. 장면 특성상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려야 했기에 세 사람은 촬영 시작 전부터 말수를 줄이고 오직 대본에만 시선을 둔 채 몰입을 이어간 것. 형사와 마주 앉은 채로 서로 대사를 맞춰보며 리허설을 끝낸 세 사람은 이후 이광남, 이광식, 이광태의 불안하고 초조한 그리고 두려운 심리 변화를 촘촘하고 밀도 있는 연기력으로 표현했다. 탄탄한 연기 공력을 여실히 드러내는 3인방의 호흡이 현장의 극찬을 이끌어 냈다.

제작진은 “홍은희-전혜빈-고원희, 세 사람이 함께 연기하며 극강의 시너지를 터트리고 있다”라며 “지난주 방송에서 용의자로 의심받았던 이철수-오봉자-한돌세에 이어 이번에는 광자매 3인방이 나란히 경찰 조사를 받아 의구심을 높이고 있다. 1년이 지난 시점에서 혼란과 파란이 뒤섞여 휘몰아칠 5회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2 주말극 ‘오케이 광자매’ 5회는 오는 27일(토)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eunjae@sportsseoul.com
사진|KBS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