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익명

29 일 전

카카오게임즈, 3Q 최대 실적 영업익 212억원…전년比 178% 급증

조회 수 40 추천 수 0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976654 
[카카오게임즈] CI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카카오게임즈가 올 3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기존 주력 게임들의 안정적인 실적 유지와 첫 글로벌 서비스를 한 모바일게임 ‘가디언 테일즈’의 매출 성장이 더해진 결과다.

카카오게임즈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을 적용한 3분기 매출액은 1505억원, 영업이익은 212원을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54%, 영업이익은 178%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약 697% 늘어난 270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최대 실적은 모바일 게임 부문에서 기존 주력 게임들이 안정적인 실적을 유지한 가운데 신작의 매출이 더해져 전 분기 대비 98% 성장한 895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 7월 국내 및 글로벌에 출시한 ‘가디언 테일즈’는 3분기부터 신규 매출원으로 자리매김하며 매출성장을 견인했다.

‘가디언 테일즈’는 카카오게임즈가 모바일 글로벌 서비스를 본격화 한 첫 게임이다. 전 세계 230여개 국가에서 전체 누적 가입자 수 550만명을 돌파하며 모바일 게임의 글로벌 서비스 성공 가능성을 확인했다. 현재 ‘가디언 테일즈’는 국내 및 대만,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축적해 나가고 있으며, 주 타겟 시장인 북미 게임시장에서의 보다 큰 성과를 기대하며 준비 중이다.

이와 더불어 PC온라인 게임 부문은 코로나19 영향에도 해외 성과가 유지되며 439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또한, 자회사 카카오VX와 신사업 매출로 구성된 기타 매출은 골프 수요 확대에 따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증가한 171억원으로 집계됐다.

카카오게임즈는 올 4분기에도 실적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목표다. 4분기 국내 최초로 이용권 구매방식을 적용한 대작 PC MMORPG(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엘리온’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아울러 2021년에는 기존 타이틀들의 글로벌 확장과 대작 모바일 MMORPG ‘오딘’을 비롯한 다양한 신작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여기에 자회사를 통해 게이미피케이션을 기반으로 한 신사업 영역과 골프 및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 개발 사업을 진행,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며 탄탄한 사업 역량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4분기에도 PC온라인과 모바일에 걸친 막강한 플랫폼과 탄탄한 퍼블리싱 역량을 비롯해 자체 개발력을 통해 게임 사업의 밸류체인을 구축, 각각의 영역들을 끊임없이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mg@sportsseoul.com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