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38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올해 상반기(1~6월) 전국에 분양한 전용면적 59㎡ 이상의 오피스텔 평균 경쟁률이 31.8대 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규제로 인해 청약 장벽을 넘지 못한 청포족(청약포기족) 수요가 아파트를 대체할 전용 59㎡ 이상 오피스텔로 대거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20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등록된 오피스텔 분양정보를 분석한 결과, 모집공고 일 기준 올해 상반기 전국에서 32곳 1만2740실이 공급됐으며, 총 청약 건수는 10만5231건으로 조사됐다. 평균 경쟁률은 8.3대 1이었다.

특히 전 타입이 전용 59㎡ 이상이거나, 전용 59㎡ 이상의 타입을 포함한 오피스텔 11곳 2356실에는 7만4970건의 청약이 접수되며 평균 31.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평균 경쟁률 11.1대 1 보다 3배 가량 높은 수치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5곳 1305실이 공급됐으며, 1만4427건의 청약이 접수됐다.

전용 59㎡ 이상으로만 구성된 '동탄2신도시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 오피스텔의 경우 지난달 323실 모집에 2만6783건의 청약이 접수되며 평균 경쟁률이 82.9대 1에 달했다.

전용 84㎡ 단일 구성의 '여주 썬앤빌 더 시그니처'도 172실 모집에 4892명이 청약해 평균 28.4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처럼 전용 59㎡ 이상 오피스텔에 수요자들이 몰리는 이유가 아파트 청약 장벽이 높아진 것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부동산 정보 플랫폼 직방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 아파트 최저 당첨 가점 평균은 60.9점으로 가점을 충족하기 어려운 수요자들에게는 높은 장벽일 수밖에 없다.

부동산인포 권일 팀장은 "아파트 규제 강도가 높아지면서 아파트 대체안으로 주거형 오피스텔에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특히 투기과열지구 비율이 높은 수도권의 경우 아파트 청약 장벽이 더욱 높아서 전용 59㎡ 이상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720_0001519896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