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938

 

11.PNG.jpg

 

축구계 대표적인 거구로 분류되는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와 로멜루 루카쿠가 정면으로 맞부딪혔다.

인터 밀란은 27일 이탈리아 밀라노의 주세페 메아차 경기장에서 열린 ‘2020-21 코파 이탈리아’ AC 밀란과의 8강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인터 밀란은 전반 31분, 이브라히모비치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들어 2골을 몰아치며 밀라노 더비서 짜릿한 역전승을 따냈다.

스포트라이트는 이브라히모비치와 루카쿠에게 모아졌다.

루카쿠는 전반 초반부터 AC 밀란 선수들에게 거친 파울을 당하자 화를 참지 않았고, ‘한 성격’하는 이브라히모비치가 나서며 몸싸움이 시작됐다. 두 선수는 거친 말을 주고받았고, 급기야 이브라히모비치가 루카쿠 이마에 머리를 갖다 대며 일촉즉발의 상황이 연출됐다.

주심은 이들에게 경고를 내밀었고 혹독한 대가를 치른 쪽은 AC 밀란이었다. AC 밀란은 후반 13분, 이브라히모비치가 거친 파울로 다시 한 번 옐로카드를 받아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고 수적 열세에 밀리며 내리 2골을 내주고 말았다.

한편, 이브라히모비치와 루카쿠는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동료들이다. 하지만 맨유 시절에도 두 선수는 날카로운 신경전을 펼쳤고 결국 밀라노 더비서 묵었던 감정을 터뜨리고 말았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