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5
  • 0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15~16일 일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K팝 공연 '워터밤 페스티벌'이 리허설 중 사망 사고가 발생해 취소됐다.

워터밤 페스티벌 주최 측은 지난 14일 공식 홈페이지에 "오사카 공연과 관련, 공연장 설치 과정에서 중대한 사고가 발생했다. 오사카 공연 개최를 취소하겠다"고 공지했다. 주최 측은 "개최 직전에 이같은 안내를 드려 깊이 사과드린다"며 "더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을 세우고 재발 방지에 책임지고 임하겠다"고 밝혔다. 티켓은 전액 환불될 예정이다.

일본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11시경 워터밤 공연장에서 무대 장치를 리허설하던 중 남성 스태프가 물을 분사하는 장치에서 시속 120㎞로 나온 물에 머리를 맞고 쓰려졌다.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즉시 이송됐으나 숨졌다. 이 남성 스태프는 40대로 추정되며, '워터캐논'이라는 물 분사 장치를 검사하고 있던 중이었다. 사인은 뇌출혈이며, 물이 의도치 않게 분출돼 불행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업무상 과실치사가 있었는지를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워터밤은 물놀이와 공연을 함께 즐기는 대표적인 여름 페스티벌이다. 워터밤 오사카 공연은 15~16일 오사카 마이스 스포츠 아일랜드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며, 박재범과 2PM 닉쿤·준케이, 마마무, 권은비 등 국내 뮤지션이 라인업에 올라 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