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9
  • 0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국민드라마 '전원일기'의 '개똥엄마'로 사랑받은 배우 이상미의 일상을 공개한다.

16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드라마 속 '양촌리 꽃미모'를 담당하던 리즈시절을 지나 어느덧 연기 인생 40년을 맞이한 이상미가 경기도 여주에서 나 홀로 테마파크 짓고 있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운동도 할 수 있고 커피도 마시면서 담소도 나눌 수 있는 장소를 만들고 싶었다"라며 3개월 전부터 준비에 정성을 쏟으며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그녀가 이토록 여주 테마파크에 정성을 쏟는 이유는 바로 아프신 구순의 어머니를 모셔 오고 싶기 때문이었다. 이상미는 10대 때 갑작스럽게 아버지를 여읜 뒤 홀로 슬퍼하던 어머니의 '껌딱지'를 자처하며 지냈다. 그러던 중 최근 어머니의 건강이 악화 "어머니도 같이 오면 햇빛도 보고 건강에 도움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서 테마파크를 계획했다"라면서 어머니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 뭉클함을 더했다.

이날 이상미는 어머니의 긴 병간호로 지칠 때마다 큰 의지가 됐던 소울메이트, '전원일기'의 '쌍봉댁' 배우 이숙과 만난다. 드라마 마지막 촬영 날, 어머니의 수술로 기념 촬영에 참석하지 못한 후배 이상미를 위해 제일 먼저 달려갔을 정도로 둘은 애틋한 사이다. 이숙 역시 뇌졸중으로 쓰러지신 어머니를 오랜 시간 병간호했기에 그 아픔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이었다.

제작진은 "이상미는 이숙을 위해 여주에서 음식 솜씨를 발휘하며 멋진 식사를 대접한다. 두 사람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서로 버팀목이 돼주었던 지난날의 이야기를 나눈다"고 소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