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2
  • 0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그룹 '소녀시대' 최수영이 전혜진과 모녀로 호흡한다.

최수영은 17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열린 지니TV '남남' 제작발표회에서 "전혜진 선배의 오랜 팬"이라며 "지인에게 만나게 해 달라고 조를 정도였다. 작품에서 상사나 언니, 동생으로 만나지 않을까 싶었는데, 엄마로 만날 거라고 상상하지 못했다. 우리 작품이니까 가능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엄마와 딸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막연히 바란 작품에 전혜진 선배까지 예쁜 선물이 세팅 된 기분이었다. 결과도 잘 나오 좋겠지만, 내 인생에서 몇 번 없을 행운"이라고 강조했다.

전혜진 역시 "처음에는 '소녀시대 최수영?'이라고 생각했다"면서도 "극본 때 굉장히 잘하더라. 첫 촬영 때도 '우리가 친했었나?' 싶을 정도로 (최수영은) 진희 그 자체였다. 전체를 자연스럽게 만드는 힘이 있다. 수영이를 만나 다행"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 드라마는 대책없는 미혼모 '은미'(전혜진)와 쿨한 파출소 순찰 팀장 '진희'(최수영)의 동거 이야기다.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안재욱은 이비인후과 전문의 '진홍', 박성훈은 남촌파출소장 '재원'으로 분한다. 최수영은 "진희는 누구보다 엄마를 사랑하는 K-장녀다. 은은한 광인의 모습을 보이는 게 숙제였다"며 "모녀 연기는 내 실제 모습과 90% 닮았다. 나도 때로는 우리 엄마에게서 자유로워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서로 사랑해서 남이 되고 싶은 마음이 비슷하다"고 짚었다.

반면 전혜진은 아들 둘을 키워 "자유를 주기보다 지시하는 편"이라고 털어놨다. "은미는 나와 다른 인물인데, 모성애 만큼은 더 강하다"며 "은미 때문에 울컥한 적도 있다. 불우한 환경에서도 아이를 지키기 위해 몸부림치는 게 보였다. 배우고 싶었다. 짜릿해 하면서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이민우 PD는 "남남은 재미있는 드라마"라며 "화려한 캐릭터는 없지만, 편하게 공감할 수 있다. 모녀 캐릭터는 원작 캐릭터 싱크로율을 고민했는데 (전혜진과 최수영이) 신의 한수였다. 안재욱은 여러 모습 중에서 답답하면서도 지고지순한 캐릭터를 부각하면 시너지 효과가 날 것 같았다. 박성훈은 싱크로율만 봤다. 밋밋한 캐릭터를 재미있게 끌어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17일 오후 10시 지니 TV와 ENA에서 공개.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