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756

 

tgs.jpg

 

유럽 최강팀 바이에른 뮌헨(독일)이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을 영입하기 위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도 10위 안에 드는 규모의 급여를 제시한다.

영국 신문 ‘데일리 메일’은 1일(한국시간) “바이에른 뮌헨은 1040만 파운드(약 162억 원)보다 많은 연봉을 제안할 준비를 하고 있다. 손흥민과 계약하기 위한 구상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스포츠 계약·급여를 주로 다루는 미국 ‘스포트랙’에 따르면 1040만 파운드는 2020-21 EPL 연봉 공동 11위, 1092만 파운드(170억 원)가 단독 10위다. 바이에른 뮌헨은 세계에서 시장 규모가 제일 큰 프리미어리그에서도 최상위권 급여를 손흥민에게 주려 한다.

 

이번 시즌 손흥민은 28경기 13골 9어시스트로 EPL 득점 6위 및 도움 5위다. 그러나 토트넘으로부터 받는 728만 파운드(113억 원)는 프리미어리그 연봉 공동 31위다.

손흥민은 2015년 8월 토트넘에 입단했다. 2018년 갱신한 계약은 2023년 6월 끝난다. 토트넘이 제값에 손흥민을 팔 마지막 기회는 2022년 여름이다.

영국 라디오방송 ‘팀 토크’는 “바이에른 뮌헨은 토트넘이 재계약에 성공할 확률은 낮다고 본다. 손흥민을 영입할 수 있다면 2022년 여름 이적시장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전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