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48

 

commonI4YYHQYN.jpg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토트넘을 차기 행선지로 고려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6일(한국시간) "아구에로는 다음 시즌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가기 위해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 참가하는 걸 기꺼이 포기할 수 있다. 첼시와 토트넘은 아구에로가 고려하고 있는 두 클럽이며, 두 구단은 2021-22시즌 UCL에 참가한다는 보장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보도했다.

아구에로는 2011년에 맨시티로 합류해서 전설적인 활약을 써내려갔다. 2011-12시즌 EPL 마지막 라운드에서 극장골을 터트리며 44년 만에 팀을 우승으로 이끈 그 장면은 여전히 회자되고 있을 정도. 그 이후 리그 우승 3회 등 여러 트로피 획득에 일조하며 팀의 레전드가 된다. 꾸준한 활약을 이어오며 어느새 EPL 역대 득점 랭킹 4위까지 오른 아구에로다.

10년 동안 함께 한 맨시티와 아구에로지만 지난 30일 "올해 여름을 끝으로 맨시티와 아구에로의 계약이 종료된다. 양 측은 재계약을 하지 않고 이별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식발표했다. 아구에로는 지난 시즌 후반기부터 부상의 여파로 전혀 활약하지 못했고, 이번 시즌은 단 3골에 불과하다. 이제 선수가 어느덧 30대 중반을 바라보는 만큼 양 측은 아름다운 이별을 택했다.

그러나 아구에로가 EPL 잔류를 원한다는 이야기가 계속해서 흘러나오고 있다. "텔레그래프'는 "아구에로는 적절한 제안이 온다면 잉글랜드에 남을 것이다. 그는 257골이나 넣은 잉글랜드에서 더 많은 기록을 달성하는 데 열려있다"고 설명했다.

해리 케인의 마땅한 백업 자원이 없는 토트넘 입장에서 아구에로는 충분히 노려볼만한 선수임에는 틀림없다. 최근 활약상이 부진하지만 관리만 해준다면 1~2년 정도는 충분히 좋은 모습을 보여줄 여지가 있기 때문. 이적료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영입이라는 점에서도 매력적이다. 다만 23만 파운드(약 3억 5천만 원)인 아구에로의 주급은 토트넘 입장에서 수용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