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4
  • 0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마르케타 본드로우쇼바(42위·체코)가 윔블던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역대 가장 낮은 순위의 챔피언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본드로우쇼바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결승전에서 온스 자베르(6위·튀니지)에게 세트스코어 2-0(6-4 6-4)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본드로우쇼바는 자신의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윔블던으로 장식했다.

그러면서 여자프로테니스(WTA) 랭킹 시스템이 도입된 1975년 이래 가장 낮은 랭킹으로 윔블던 정상에 서는 역사를 썼다. 종전 윔블던 여자 단식 우승자 중 가장 순위가 낮았던 건 2007년 31위였던 비너스 윌리엄스(미국)다.

또 본드로우쇼바는 단식 상위 32명에게 시드 배정을 하는 가운데 시드를 받지 못한 최초의 윔블던 여자 단식 우승자가 됐다.

프로 선수의 메이저대회 참가가 허용된 1968년 이후 처음으로 시드 없이 여자 단식 우승을 차지한 것이다.

본드로우쇼바는 2019년 프랑스오픈 결승에 올랐지만 준우승에 만족했고, 2021년 2020 도쿄올림픽에서 역시 결승에 진출했지만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윔블던에서 우승 한을 푼 셈이다.

반면 아랍권 최초의 메이저 여자 단식 우승을 노렸던 자베르는 첫 타이틀 획득을 다음으로 미뤘다.

자베르는 지난해 윔블던과 US오픈에서도 모두 결승에 올랐지만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세 차례 메이저 타이틀에 도전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