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238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6065
KakaoTalk_20210125_080119307
포이리에(오른쪽)가 맥그리거에게 펀치 공격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 UFC SNS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100만달러 짜리가 500만달러를 이겼다!” 24일 중동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파이트 아일랜드에서 UFC 257이 열렸다.

메인이벤트는 코너 맥그리거와 더스틴 포이리에의 세기의 매치. 경기는 예상을 깨고 포이리에가 맥그리거를 2라운드 2분 32초 만에 펀치에 의한 TKO로 승리하며 끝났다.

두 사람의 대결이전에 35명의 유명선수들과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25:10으로 맥그리거가 압도적으로 우세할 거라고 예측했기 때문에 포이리에의 KO승은 엄청난 반전이었다.

게다가 이번 대결은 6년만의 리매치로 포이리에는 2014년 UFC 178에서 맥그리거에게 1라운드 1분 46초 만에 펀치에 의한 TKO로 패했다. 같은 방식으로 복수(?)한 완벽한 역전으로 포이리에는 자신의 가치를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코너 맥그리거 수준으로 높이는 데 성공했다.

반전은 파이트머니에도 있었다. 경기전 인디펜던트 지는 맥그리거의 파이트머니를 500만달러(한화 약 55억원)로, 포이리에의 파이트머니는 맥그리거에 비해 1/5밖에 안 되는 100만달러(한화 약 12억원)로 보도한 바 있다. PPA(Pay-Per-View)는 제외한 금액으로 MMA에서는 볼 수 없는 큰 액수지만 엄청난 차이를 보였다.

전적으로 치면 포이리에는 34전(27승6패1무효)으로 코너 맥그리거의 27전(22승5패)보다 많았지만 인기면에서는 비교가 안됐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액수였다.

많은 팬들이 맥그리거의 실력을 믿고 승리를 예상했지만 포이리에의 승리에 놀라움과 함께 반가움을 표하고 있다. 언더독이 탑독에게 제재로 한방을 먹였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포이리에가 워낙 성실한데다 자신의 이름으로 자선단체를 설립하는 등 좋은 일에 앞장서고 있기 때문이다.

벌써부터 포이리에의 다음 상대로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 같은 날 댄 후커를 KO시킨 ‘벨라토르 황제’ 마이클 챈들러가 거론되고 있다. 이번 경기로 자신의 실력과 가치를 입증한 포이리에가 다음경기에서 얼마나 많은 파이트머니를 받을지 궁금해진다.
rainbow@sportsseoul.com 사진출처 | UFC SNS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