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168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5993
숀롱
울산 현대모비스 숀 롱이 24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과 경기에서 자유투를 던지고 있다. | KBL 제공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좋은 수비가 쉬운 공격을 만든다. 최근 거침없이 질주하는 울산 현대모비스가 그렇다. 잘 짜여진 팀수비를 바탕으로 상대 공격을 차단한 후 속공으로 쉽게 득점하며 승리한다. 더불어 외국인선수 숀 롱도 에이스 구실을 하면서 현대모비스가 거침없이 질주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24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홈경기에서 86-85(14-22 30-16 25-21 17-2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지난 4일 전자랜드전부터 6연승, 지난달 17일 전자랜드전부터 홈 6연승도 달렸다. 접전 끝 진땀승이었지만 최근 좋았던 모습 이번에도 드러났다. 최진수는 2쿼터까지 상대 에이스 이대성을 철통방어했고 롱은 35점 14리바운드로 펄펄 날았다. 장재석은 2쿼터 공격을 이끌며 15점, 최진수는 16점으로 수비 외에 공격에서도 힘을 보탰다.
최진수0124
울산 현대모비스 최진수가 24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과 경기에서 드리블하고 있다. | KBL 제공

1쿼터에 고전했던 현대모비스는 2쿼터부터 수비가 제자리를 찾았다. 2쿼터에 16점만 내줬고 장재석과 롱이 꾸준히 득점해 역전에 성공했다. 지역방어와 맨투맨을 적절히 섞었고 상대의 실책을 유도한 후 속공으로 쉽게 득점했다. 하지만 오리온도 그냥 물러서지 않았다. 고전했던 이대성이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하며 득점했다. 10점 앞선 채 현대모비스가 4쿼터에 돌입했지만 오리온은 이대성과 디드릭 로슨이 힘을 내며 접전양상을 만들었다.

결국 이날 경기는 파울과 자유투로 승패가 갈렸다. 오리온은 4쿼터 중반에 팀파울에 걸리며 현대모비스에 자유투를 내줬다. 경기 내내 자유투에서 오리온이 현대모비스에 앞섰는데 오리온은 4쿼터 막바지 로슨이 가장 중요한 자유투 2개를 놓치며 고개를 숙였다. 반면 현대모비스는 서명진이 자유투 3개 중 2개를 넣었고 롱이 오펜스 리바운드 후 득점해 연승에 성공했다.

오리온에서는 로슨이 33점 13리바운드, 이대성이 17점 9어시스트로 활약했다. 그러나 지난 22일 DB전에서 2점차로 석패한 것에 이어 이날은 1점차로 고개숙이며 2연패에 빠졌다.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전자랜드와 DB의 경기에서는 전자랜드가 75-52(26-14 14-11 14-17 21-10)로 승리했다.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SK와 KCC의 경기에서는 SK가 82-80(19-19 19-18 15-20 29-23)으로 승리하며 선두 KCC의 13연승을 저지했다. 부산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창원 LG와 부산 KT의 경기에서는 LG가 81-77(18-21 23-17 19-24 21-15)로 이겼다.

bng7@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