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237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8788
[포토]우리은행 박혜진의 페이드어웨이슛
우리은행 박혜진(왼쪽)이 1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여자프로농구 하나원큐와 우리은행의 경기에서 하나원큐 김지영의 수비를 피해 페이드어웨이슛을 하고 있다. 부천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천적은 천적이다. 아산 우리은행이 부천 원정 18연승 질주를 이어가며 정규리그 우승을 향한 집념을 드러냈다. 부천 하나원큐는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가 확정됐다.

우리은행은 1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국민은행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하나원큐를 70-56(15-20 16-12 21-15 18-9)으로 완파했다. 전반에는 고전을 면치 못했지만, 허리 통증에서 벗어난 박혜진(21점·3점슛 5개)이 다연발 대포를 쏘아 올려 전세를 뒤집었다. 우리은행은 이날 승리로 18승(7패)째를 따내 선두 청주 국민은행을 0.5경기 차로 따라 붙었다. 하나원큐는 19패(6승)째를 당해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를 확정했다.

경기 초반 하나원큐의 지역방어에 고전하던 우리은행은 박혜진이 3점포 두 방을 꽂아 넣으며 실마리를 찾기 시작했다. 지역방어는 정교한 외곽포로 뚫을 수 있다. 우리은행은 선수들이 많이 움직여 공간을 만들어내는 색깔인데, 외곽포가 터지면 좀처럼 막기 힘든 팀이다. 하나원큐는 2쿼터에서 대인방어를 쓰다 추격의 실마리를 제공했는데, 3쿼터들어 박혜진을 중심으로 과감하게 3점슛을 쏘는 우리은행 선수들의 페이스에 말려 들었다. 어떤 수비 전술을 들고 나와도 뚫을 수 있다는 자신감은 4쿼터 더블스코어(18-9)로 방점을 찍었다.
[포토]우리은행 박지현, 저돌적인 골밑 돌파
우리은행 박지현(가운데)이 1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여자프로농구 하나원큐와 우리은행의 경기에서 골밑으로 파고들고 있다. 부천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박지현이 23점을 꽂아 넣으며 득점원 역할을 톡톡히 해냈고, 김소니아도 리바운드 17개를 걷어내면서 14점을 보태 물오른 기량을 과시했다. 포인트가드 김진희도 도움 6개에 10리바운드, 6득점으로 알토란 같은 활약을 했다.

하나원큐는 주포 강이슬이 12점 12리바운드로 더블 더블을 기록했지만, 경기종료 4분 23초전 5반칙 퇴장해 아쉬움을 남겼다. 양인영이 10점 11리바운드, 신지현이 12점 10도움으로 세 명이 더블 더블을 기록했지만, 우리은행의 조직력을 뚫기에는 한계가 뚜렷했다.
zzang@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