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16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25468
[포토] 기업은행 김우재 감독, 그래...바로 이렇게!
IBK기업은행의 김우재 감독이 22일 경기도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흥국생명과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팀의 득점에 주먹을 불끈 쥐고있다. 2021.03.22.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화성=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기사회생한 IBK기업은행의 김우재 감독이 승리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IBK기업은행은 22일 화성종합경기타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흥국생명을 세트스코어 3-1(25-6 25-14 20-25 27-25)로 격파했다. 1차전서 패했던 IBK기업은행은 이날 승리로 1승1패로 균형을 이루며 승부를 3차전으로 끌고 갔다.

경기 후 김 감독은 “몸 상태가 나쁜 선수들이 많다. 선배들이 잘 버텨주고 최선을 다했다. 고맙게 생각한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1차전에서 우리가 리시브가 안 좋았는데 오더 싸움에서도 패했다. 이번엔 나아졌다. 리시브도 잘 견뎌줬다. 우리 것을 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이날 세터 김하경을 투입하며 승부를 띄웠다. 김 감독은 “항상 뒤에서 연습만 했다. 열심히 했다. 조송화가 컨디션이 안 좋아 하경이를 믿었다. 3차전 출전 가능성도 열려 있다. 하루 남아 있다. 연습도 하고 컨디션도 봐야 한다. 조송화가 잘 끌고 왔기 때문에 안 넣겠다고 할 수 없다”라며 김하경을 3차전에도 출전시킬 수 있다고 했다.

레프트 쪽에서도 안정감을 찾았다. 김 감독은 “선수들도 오늘이 마지막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더 활기차게 홈에서 하자고 했다. 그래서 더 열심히 했다”라고 말했다.

IBK기업은행은 3세트를 빼앗기고 4세트 중반까지 끌려갔다. 한때 5점 차까지 날 정도로 어려웠다. 김 감독은 “선수들에게 조급하게 하지 말자고 했다. 5점 차이지만 따라가면 된다고 봤다. 그게 주효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IBK기업은행은 이날 승리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김 감독은 “단기전이라 어떤 팀에 낫다 안 낫다 말하기 어렵다. 3차전에서도 첫 세트가 중요할 것 같다. 서브, 오더 싸움 등 여러 면이 작용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weo@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