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8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26330
[포토] 챔프전 진출한 흥국생명 김연경 \'응원 감사합니다\'
흥국생명 김연경이 24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플레이오프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의 3차전 승리 후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21. 3. 24.계양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인천=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부상 투혼을 발휘하며 흥국생명의 챔피언결정전을 이끈 김연경이 우승을 다짐했다.

김연경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59.45%의 높은 공격성공률로 23득점을 책임지며 흥국생명의 세트스코어 3-0(25-12 25-14 25-18) 완승을 이끌었다. 김연경의 활약으로 흥국생명은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김연경은 지난 2차전 경기 막판에 오른쪽 엄지손가락을 다쳤다. 이날도 붕대를 감고 경기에 나섰다.

경기 후 인터뷰에 자리한 김연경은 “모든 선수들이 갖고 있는 통증 정도다. 트레이너가 테이핑을 잘해주셨다. 괜찮았다”라고 차분하게 말했다. 이어 “감동적이다. 많은 일이 있었다. 선수들이 이겨내고 챔프전까지 올라간다는 게 같이 경기를 뛰는 선수지만 감동적이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해줘 모든 선수들에게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김연경은 “매일 한 시간 이상 미팅을 한다. 분석관님도 전력 분석을 잘해주신다. 잘 맞아떨어졌다. 어제는 정신적인 부분을 이야기했다. 다 같이 잘해보자고 했다”라며 승리의 원동력을 설명했다.

김연경은 14득점으로 제 몫을 한 브루나에게도 칭찬의 메시지를 보냈다. 김연경은 “브루나는 경기 전부터 의지가 정말 남달랐다. 다른 경기와 달랐다. 경고를 받을 각오를 하고 라자레바와 싸우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싸우지 말고 배구로 보여달라고 장난 식으로 이야기했다. 그만큼 열정적이었다”라고 말했다.

김연경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흥국생명과의 계약을 마무리한다. 해외 진출 가능성이 열려 있는 만큼 이날 경기가 국내에서 치르는 마지막 경기가 될 수 있었다. 김연경은 “(마지막이 될 수 있다고) 조금 생각은 했다. 어쨌든 지면 경기가 없다. 이번 시즌 마무리하는 경기가 될 수도 있다고 봤다. 하지만 오히려 그렇게 생각하니 부담이 없더라. 즐기면서 재미있게 경기를 치렀다. 분위기가 너무 좋게 마무리돼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흥국생명은 GS칼텍스와 격돌한다. 김연경은 “포스트시즌 들어 선수들과 이야기하며 슬로건을 정했다. ‘끝까지 간다’다. 오히려 부담은 GS칼텍스에게 있다고 본다. 우리는 도전자의 입장이다. 조금 더 어렵게 끌어내리고 싶다. 끝까지 가겠다. 지금까지 IBK기업은행만 보고 왔다. 시간이 많지 않다. 모든 분들이 아시다시피 GS칼텍스는 한 선수에 의존하는 팀이아니다. 그런 부분을 어떻게 공략하는지가 관건이 될 것 같다. 수비가 좋고 기동력도 좋다. 그런 부분을 무너뜨려야 한다. 잘 연구하고 준비하겠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김연경은 12년 전 챔피언결정전에 나선 경험이 있다. 김연경은 “솔직히 기억이 안 난다. 그때보다는 부담감은 덜 한 것 같다. 아직까지는 그렇다. 오늘 좋게 마무리했으니 챔피언결정전 기대가 된다. 얼만큼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weo@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