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6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26316
[포토] 김연경 \'득점에 환한 웃음\'
흥국생명 김연경이 24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플레이오프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의 3차전에서 득점 후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1. 3. 24.계양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인천=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부상 투혼을 발휘한 김연경이 결국 흥국생명의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이끌었다.

흥국생명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2 25-14 25-18) 완승을 거뒀다. 시리즈 전적 1승1패로 균형을 이뤘던 흥국생명은 최종전에서 승리를 거머쥐으며 GS칼텍스가 버티고 있는 챔피언결정전에 나서게 됐다.

승리의 여신은 역시 김연경이었다. 김연경은 혼자 23득점을 책임지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여기에 브루나가 14득점을 보태면서 흥국생명이 유리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김연경은 지난 3차전 막판 오른쪽 엄지손가락을 다쳐 이날 붕대를 감고 경기에 나섰다. 경기 전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통증이 아직 남아 있는데 본인 의지에 따라 출전한다”라고 말했다. 흥국생명 관계자에 따르면 김연경의 손가락에는 멍이 들어 있고 통증이 있는 상태다. 다만 경미한 부상이라 경기 출전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토] 김연경 \'완벽하게 뚫었어\'
흥국생명 김연경이 24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플레이오프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의 3차전에서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2021. 3. 24.계양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우려 속에 경기에 나선 김연경은 부상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았다. 초반 페인트, 대각선 공격에 블로킹까지 성공시키며 경기를 주도했다. 김연경이 제 몫을 한 가운데 브루나까지 연이어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흥국생명 쪽으로 경기가 크게 기울었다. 2차전서 나름대로 잘 버텼던 표승주의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IBK기업은행은 겉잡을 수 없이 무너졌다. 결국 초반 흥국생명이 8-1까지 리드하며 흐름을 가져갔다. 차이는 좁혀지지 않았고, 결국 김연경의 8득점, 브루나의 7득점을 묶은 흥국생명이 1세트를 가져갔다.

경기 전 IBK기업은행의 김우재 감독은 “오늘도 첫 세트에서 향방이 갈리지 않을까 싶다. 누가 먼저 흔들리는지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흥국생명 입장에선 중요한 첫 세트 승리였다.
[포토] 김희진-김주향 \'눈 크게 뜨고\'
기업은행 김희진과 김주향이 24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플레이오프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의 3차전에서 상대 브루나의 공격을 블로킹하고 있다. 2021. 3. 24.계양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김 감독 말대로 경기가 흘러갔다. 2세트에도 흥국생명은 견고하게 버티며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다. 초반에는 IBK기업은행이 페이스를 회복해 8-10까지 뒤졌지만 순식간에 4득점을 성공시키며 12-10으로 역전했다. IBK기업은행은 1세트와 마찬가지로 리시브가 흔들렸고, 초반 흐름을 유지하지 못했다. 세트 중반 김연경의 공격이 비디오판독을 통해 득점으로 인정되고 박혜진 블로킹, 김채연 서브 득점까지 터지면서 스코어는 순식간에 19-12가 됐다. 사실상 승기가 흥국생명 쪽으로 넘어가는 순간이었다.

분위기를 잡은 흥국생명은 3세트에도 초반 5-6으로 뒤지다 김연경의 연이은 득점으로 11-7 4점 차로 달아났다. 2세트와 거의 비슷한 흐름이었다. IBK기업은행이 끈질기게 추격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흥국생명은 4라운드까지 압도적인 선두를 달렸으나 쌍둥이 이탈 후 전력이 하락하면서 5~6라운드를 2승8패로 마감했다. 막판 분위기가 너무 안 좋아 플레이오프에서도 고전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김연경이 공수 부담이 큰 상황에서도 1차전 29득점, 2차전 20득점, 그리고 3차전 23득점을 책임지는 맹활약을 펼치며 플레이오프를 승리로 장식했다.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챔피언결정전인 26일 장충에서 시작한다.
weo@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