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9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28343
[포토]김연경, 브루나 기 살리기!
흥국생명 김연경(오른쪽)이 30일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득점을 한 뒤 디그에 성공했던 브루나에게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21. 3. 30. 인천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인천=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흥국생명은 자존심을 지킨 준우승팀이었다.

흥국생명은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세트스코어 2-3(23-25 22-25 25-19 25-7 7-15)로 패했다. 두 세트를 잡았지만 5세트를 내줬고, 결국 시리즈 전적 3연패로 준우승에 그쳤다.

1~2차전에서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한 탓에 이날 경기에서도 열세가 예상됐다. 하지만 경기 전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챔프전은 리그의 꽃”이라며 허탈하게 무너지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초반 치고 받는 양상으로 가면 해볼 만하다”라는 말로 1세트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감독 말대로 흥국생명은 지난 두 경기와 다르게 1세트를 끌고갔다. 어느 때보다 높은 집중력을 유지한 가운데 GS칼텍스와 거의 대등한 경기를 했다.. 2세트도 마찬가지였다. 패하기는 했지만 GS칼텍스를 몰아부치며 접전을 벌였다.

잘 싸우고도 1~2세트를 빼앗긴 흥국생명은 3세트 들어 힘을 냈다. 중심엔 김연경이 있었다. 1~2세트에 52.63%의 공격성공률로 10득점을 책임진 김연경은 세트부터 압도적인 힘을 뽐냈다. 3세트 무려 85.71%의 성공률을 기록하며 7득점을 기록했다. 여기에 교체로 들어온 이한비가 5득점을 분담했다. 서브도 살아나 GS칼텍스 리시브를 효과적으로 흔들었다. 결국 중반을 지나 차이를 크게 벌렸고 25-19로 여유롭게 승리했다. 이번 시리즈 첫 세트 승리였다.

기세를 올린 흥국생명은 내친 김에 4세트까지 잡아냈다. 김연경이 7득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고, 이한비, 이주아의 활약도 이어졌다. 안정감을 찾은 공격이 확실히 살아났다. GS칼텍스는 세트 중반 강소휘가 발목 부상으로 빠지면서 힘이 빠졌다. 전체적으로 집중력도 떨어졌다. 흥국생명의 기세에 눌려 갈피를 잡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3~4세트를 잡은 흥국생명은 5세트 들어 흔들렸다. 초반 0-4로 끌려가면서 겉 잡을 수 없이 무너졌다. 결국 차이를 극복하지 못한 채 5세트를 빼앗기며 승리를 놓쳤다.

하지만 이날만큼은 긴장감 넘치는, 챔프전다운 양상이 이어졌다. 김연경은 55.26%의 공격성공률로 24득점을 책임지며 팀을 지탱했다. 여기에 브루나가 18득점으로 제 몫을 했고, 이주아도 11득점으로 활약했다. 패하긴 했지만 끝까지 버티며 자존심을 지킨 흥국생명이었다.

weo@sportsseoul.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